[AIDS & SEX]
[Cyber City][Brain & Mind]
[Bird Flu][Anti-aging]

강간보다 수음이 중죄인 까닭은

인간의 성이 지닌 의미를 단순히 생물학적인 현상으로 보는데 그치지 않고 사회적 맥락에서 파악한 것을 성문제(sexuality)라 한다. 성문제에 대해 학제간의 연구를 하는 분야가 성과학(sexology)이다.

성과학은 19세기에 그 기초가 잡혔다. 성문제에 대한 과학적 설명이 더디게 이루어진 이유는 성행동이 인간의 여느 행동과는 달리 윤리적 측면이 많이 개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구에서는 카톨릭 신학자들이 제시한 성윤리가 성문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가로막았다.

대부분의 다른 종교들은 일시적인 금욕을 요구했으나 기독교는 영구적인 금욕을 강요했다. 금욕주의적인 이론은 바울에서 시작되어 이우구스티누스로 계승되어 토마스 아퀴나스에 이르러 절정을 이룬다. 사도 바울은 독신이 결혼보다 훌륭하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 당시의 금욕주의자들은 여자의 몸뚱이 전체와 남자의 하반신을 악마의 창조물이라고 생각했다.

성교행위는 근본적으로 불결한 것이라는 교부들의 일반적인 견해를 집약한 사람은 아우구스티누스(354-430)이다. 한때 동성애에 탐닉했던 가는 기독교로 개종한 뒤에 아담과 이브의 원죄가 인간의 마음에 도사리고 있다고 믿었다. 따라서 인간의 모든 성교행위는 멸망으로 가는 짓이며 그로부터 태어나는 모든 아이들은 죄를 안고 니온다는 것이다. 결국 독신은 도덕적 권위의 상징이 되었으며 파란곡절 끝에 성직자의 독신제도가 확립된다.

성직자에 대한 독신강요로 동성애가 성행했는데, 동성애에 대한 교회의 태도를 경직시킨 인물은 아퀴나스(1225-74)이다. 거의 모든 성문제에 대해 교회의 입장을 밝혔는데, 동성애를 포함해서 남녀간의 항문성교는 구강성교, 여자가 아래로 가는 남성상위 이외의 모든 성교체위를 조물주가 정한 법칙에서 벗어난 부자연스러운 탈선일 뿐만 아니라 색정적인 짓으로 간주했다. 아우구스티누스와 아퀴나스의 성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는 아직까지도 카톨릭 교도들에게 영향력을 유지하고 있다.

카톨릭의 성문제에 관한 전통적인 분석 중에서 가장 흥미로운 대목은 수음을 강간보다 더 무거운 중죄로 간주한 것이다. 강간은 어떻든 자식을 생기도록 하지만 수음은 생식과는 거리가 먼 비생산적인 성행위이므로 큰 죄가 된다는 논리이다. 수음을 의미하는 오나니즘(onanism)은 '구약성서'에 나오는 오난에서 유래되었다. 오난은 유대인의 관습에 따라 과부가 된 형수를 아내로 삼았지만 질외사정으로 정액을 방바닥에 흘렸기 때문에 신의 노여움을 사서 죽음의 벌을 받는다.
















[AIDS & SEX]
[Cyber City][Brain & Mind]
[Bird Flu][Anti-ag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