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DS & SEX][Cyber City][Brain & Mind][Bird Flu][Anti-aging]


성이란 무엇인가

생물은 본능적으로 자신을 닮은 개체를 만들어 그 개체로 하여금 자신의 생존방식을 지켜나가도록 한다. 이러한 생식기능은 유성생식과 무성생식으로 구분된다.

박테리아와 같은 미생물에서 채찍고리도마뱀에 이르기까지 많은 생물이 무성생식을 한다. 박테리아는 먼저 몸의 크기를 두 배로 성장시킨 다음 반으로 갈라지면서 두 개로 증식한다. 사시나무나 딸기처럼 땅속에서 덩굴로 퍼져나가는 식물이나 시앗을 바람에 실려 퍼뜨리는 민들레는 무성적으로 번식한다. 곤충 중에는 무성생식이 가능한 종이 적지 않다.

한편 암수가 따로 있는 생물은 유성생식을 한다. 해바라기에서 물고기에 이르기까지 생식세포를 합일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수정을 시도한다. 꽃은 식물의 생식기관이다. 꽃의 생식세포는 화분과 알세포인데 수정이 되면 종자가 생긴다. 체외수정 하는 물고기는 암컷이 강에 알을 뿌려놓으면 수컷이 하얀 정액덩어리를 배설한다. 그러나 체내수정 하는 동물은 대부분 암수의 생식기를 결합시킨다.

사람의 경우 성기의 결합이 없이도 생색이 가능하다. 인공수정이나 생식보조기술덕분이다. 이처럼 성행위가 없는 생식이 있는가 하면, 생식이 없는 성행위 역시 다반사이다. 피임기술의 진보로 성행위는 하지만 임신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인간만이 가능한 일이다. 인간이외의 생물에 있어서 성은 생식 바로 그 자체이다.

유성생식을 위해서는 두 가지의 상호 보완적인 과정이 요구된다. 첫째, 암수가 생식세포를 만든다. 생식세포는 원래 체세포가 가진 염색체 수의 절반을 가진다. 체세포 속에는 두 벌의 염색체가 들어있는데, 한 벌씩 분리되어 생식세포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염색체의 수를 반으로 감소시키는 세포분열을 감수분열(meiosis)이라 한다. 감수분열의 결과로 형성된 생색세포가 정자와 난자이다. 둘째, 생식세포가 서로 만나 수정이 진행됨으로써 하나로 융합이 된다. 세포융합의 결과로 반감되었던 염색체의 수는 새로 만들어진 세포 속에서 원래대로 돌아가고 이 세포가 분열하여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게 된다.

감수분열과 세포융합은 처음에는 생식과 관련이 없는 별개의 현상이었으나, 생물의 진화과정에서 서로 연결되어 유성생식이 비롯된 것이다. 이와 같이 시간적 및 공간적으로 격리되어있는 두 개의 근원으로부터 얻은 유전물질의 혼합이 가능해짐에 따라 성이 출현하게 되었다. 요컨대 성이란 새로운 개체를 창조하기 위해 두 개의 개체로부터 받은 유전물질을 혼합하는 과정이라고 정의된다. 사람을 비롯한 척추동물의 세계에서는 유전물질의 혼합이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성교과정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성의 개념을 성행위와 분리시켜 생각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엄밀히 말해서 성과 교미는 본질적으로 상관이 없다.















[AIDS & SEX]
[Cyber City][Brain & Mind]
[Bird Flu][Anti-ag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