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성병] [뇌,마음][아름다운 곳][주말여행][맛있는 음식]
[웰빙운동]
[애니메이션 모음]
고민 그만건강만점



원조교제 3분의1은 '중학생'
원조교제'로 적발된 미성년 여성의 3명 중 1명은 여중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검찰청 강력부(검사장 임휘윤·任彙潤)가 지난해 12월부터 두 달간 2천5백여 청소년 유해업소에서 접대부 등으로 일하다 적발된 10대 소녀 1천3백9명을 분석한 결과 53.4%(6백99명)가 단란주점 등의 접대부로,27.3%(3백58명)가 윤락녀로 일해온 것으로 집계됐다.단순고용은 19.3%(2백52명)였다.

윤락녀 중 소녀가 1백5명이었으며 18세 미만이 70명으로 전체의 66.7%였고 중학교 재학생인 16세 이하가 34명으로 32.4%에 달했으며 13세 소녀도 한 명 있었다.

검찰은 이들이 학생 신분인 점 등을 고려,형사입건하지 않고 학교와 부모에게 돌려보냈으나 원조교제 상대인 성인남자 4명은 구속했다.

이와함께 이벤트사,폰팅,전화사서함 등 34개 신종 윤락매체를 통해 윤락행위를 하다 적발된 여성이 2천7백84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같은 기간 티켓다방,단란주점,룸살롱,보도방 등에 고용된 여종업원 2천68명 중 45.6%인 9백43명이 소녀이고 이중 절반이 넘는 4백98명이 가출소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성년자 윤락 상대자로 적발된 성인남자는 87명으로 30대가 32명(36.8%)으로 가장 많고 20대 29명,40대 24명,50대 2명 등이다.직업별로는 일반 회사원이 40.2%인 35명,자영업 24명,무직14명,종업원 10명,공무원 2명,노동 1명,기타 1명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