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성병] [뇌,마음][아름다운 곳][주말여행][맛있는 음식]
[웰빙운동]
[애니메이션 모음]
고민 그만건강만점




1999/02/27일자 18면

'원조교제' 32%가 여중생,유해업소서 두달간 10代 소녀 1,309명 적발

미성년자에게 용돈을 주고 성관계를 맺는 이른바 「원조교제」 대상 10대 소녀 3명중 1명이 여중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검 강력부(任彙潤 검사장)가 지난해 12월부터 2개월간 2,500여개 청소년 유해업소에서 접대부 등으로 일하다 적발된 1,309명의 10대 소녀들을 분석한 자료에서 26일 밝혀졌다. 10대 소녀중 53.4%(699명)가 단란주점 등의 접대부로, 27.3%(358명)가 윤락녀로 일해왔으며 나머지 19.3%(252명)는 단순 고용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성인 남자들과 원조교제를 한 소녀가 105명이었으며 18세 미만이 70명으로 전체의 66.7%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교 재학생인 16세 이하가 34명으로 32.4%에 달했고 13세 소녀 1명도 있었다.

검찰은 이들이 학생 신분인 점을 고려, 형사 입건하지 않고 학교와 부모 등에게 돌려보냈으나 원조교제 상대인 성인남자 4명은 구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