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성병] [뇌,마음][아름다운 곳][주말여행][맛있는 음식]
[웰빙운동]
[애니메이션 모음]
고민 그만건강만점


영계좋아하다 혼쭐난 어른들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진 20~30대 남성 20여명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뒤 기소됐다.

미성년자의 윤락 상대방이 이처럼 무더기로 사법처리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원조교제' 등 최근 사회문제화하고 있는 성도덕 타락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검찰의 단호한 의지표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서울지검 의정부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구본원·具本元)는 22일 중학교를 중퇴한 뒤 가출,윤락가로 빠져든 17세 소녀와 윤락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난 성인남성 30명 중 김모씨(27) 등 22명을 소환,조사를 벌인 뒤 이 가운데 15명을 벌금 50만~1백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함께 조사를 받은 7명 중 혐의를 부인한 2명은 돌려보냈으나 나머지 5명은 곧 윤락행위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다.또 이날까지 소환에 응하지 않은 8명에 대해서는 추가 소환조사를 벌여 윤락사실이 확인될 경우 전원 기소키로 했다.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윤락행위는 현장에서 적발하지 않으면 처벌이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그러나 이번 사건의 경우 윤락 상대방의 인적사항이 명백히 드러나 20명 이상을 무더기로 사법처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검찰이 경기도 파주시 윤락가인 속칭 `용주골'에 대한 일제 단속을 벌이다 미성년자 A양으로부터 일기 형식의 수첩을 입수한 것은 지난해 12월 초.

압수된 A양의 비밀수첩에는 자신과 관계를 맺었던 고객 중 마음에 드는 손님 명단이 신체적 특징,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빼곡히 적혀 있었다.

검찰은 일벌백계 차원에서 명단에 적힌 30명을 전원 소환조사키로 방침을 정하고 각자에게 휴대전화로 연락,검찰에 출두할 것을 통보했다.

또 이들이 소환에 불응할 것에 대비,전화국에 협조를 요청해 고객들의 휴대전화 번호로 신원을 추적해 들어가는 작업도 병행했다.

조사결과 윤락 상대방은 회사원이 대부분이었고 대학생과 공장근로자도 섞여 있었다.이들은 지난해 6~12월 사이 용주골을 찾아 A양과 최고 4차례까지 성관계를 맺고 화대로 1차례에 6만원씩을 지불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관계자는 조사 대상자들이 대부분 혐의사실을 시인하고 고개를 떨궜다고 전했다.

한 검사는 “일부에서는 이들이 `재수없이' A양의 수첩에 이름이 올라 상대적으로 가혹한 처벌을 받았다는 지적도 없지 않으나 미성년자라면 사족을 못 쓰는 어른들의 빗나간 성윤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이들을 엄벌에 처하기로 했다”며 “이번에 조사를 받은 사람들은 약식기소 명령 청구서가 주소지로 발송될 예정이기 때문에 한동안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