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성병] [뇌,마음][아름다운 곳][주말여행][맛있는 음식]
[웰빙운동]
[애니메이션 모음]
고민 그만건강만점



기사 분야 : 국 제
등록 일자 : 1999/03/31(수) 19:16

日교직원『성희롱에 걸릴까』긴장…술자리 강요 등 징계

일본의 남자 교수와 교사들에게 ‘성희롱 비상’이 걸렸다. 대학과 초중고교에서 교직원의 여학생 성희롱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문부성은 새로운 규정을 마련해 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우선 남자 교수와 교사가 식사나 술자리에서 여학생을 옆자리에 앉게 하거나 술을 따르게 하는 행위, 함께 볼을 맞대고 춤추는 행위가 금지됐다.

불필요한 개인지도나 개인용 컴퓨터의 외설적인 화상(?癌?을 여학생에게 보여주는 일, 수학여행에서 뚜렷한 이유없이 방에 부르는 것도 성희롱으로 간주된다.

“여자는 공부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거나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연구실적을 부당하게 낮게 평가해도 성희롱으로 걸린다.

새 규정은 각 국립대에 교수의 성희롱에 관한 상담실을 갖추고 상담학생에게 진학 진급 성적평가 등에서 불이익을 주지 말도록 했다.

성희롱을 했다고 인정된 교수나 교사는 징계처분을 받는다.

이렇게 되자 남자 교직원들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연구실적 평가까지 문제삼는 것은 지나치다”는 불만도 나온다.

한편 류큐(琉球)대학은 외국인 여자유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이유로 농학부의 한 교수를 30일 면직처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