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성병] [뇌,마음][아름다운 곳][주말여행][맛있는 음식]
[웰빙운동]
[애니메이션 모음]
고민 그만건강만점

현직검사가 여기자 성희롱 물의
7일 오후 3시쯤 서울 동부경찰서 기자실에서 서울지검 동부지청 박모 검사가 모 중앙일간지 K기자(25·여)를 뒤에서 껴안는 등 희롱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K기자는 “박검사가 껴안아 이러지 말라며 밀쳐냈지만 박검사는 팔과 가슴을 만졌다”고 주장했다.

박검사는 이날 동료 검사들과 함께 서울 구의동 모음식점에서 지청 출입기자들과 회식하며 술을 마신 뒤 기자실로 돌아와 K기자에게 “한잔 더 마시자”며 실랑이를 하던 중이었다.

K기자는 “현직 검사가 출입기자에게 이런 일을 저지른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검사는 이에 대해 “팔을 잡은 것은 사실이나 별다른 희롱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