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고생] "선생님이 엉덩이 만져" 24.2%

학원교사와 과외교사를 포함하는 중고교 교사들의 여학생들에 대한
성폭력이 심각한 지경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여성의 전화가 지난 해 12월1일부터 15일까지, 또
올해 2월10일부터 20일까지 전국에서 학교,학원,교회 등 학생들의 모임
을 방문하여 실시한 조사에서 밝혀졌다.

여성의 전화측은 한 학교내의 중복답변을 피하기 위해 학년별 20-3
0명으로 제한하는 등 신중을 기해 4천명에게 설문지를 배포한 후 중학생
1천4백64명, 고교생 1천5백78명의 답변지를 회수하여 무성의한 것을 제외
하고 2천9백86장을 분석대상으로 했다고 밝혔다.

선생님이 등이나 엉덩이를 은근히 만졌다는 응답이 7백22명(24.2%)
이나 됐다. 이 가운데 1백26명(4.2%)은 여러 번 그런 경험이 있다고 밝
성폭력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러 몸을 밀착시켰다가 13.9%, 젖가슴 옆 겨드랑이를 만지작
거렸다가 7.6%였다. 이와 함께 선생님이 성적인 말을 했다는 응답은
20.4%에 이르렀고 브레지어끈을 당겼다는 응답도 5.2%였다.

선생님이 젖가슴, 엉덩이에 대해 대해 막대기로 질렀다는 3.4%, 선
생님이 옷속을 더듬거나 자기 몸의 일부를 보여주거나 만지게 한 경우도
1.6%였다.

강제로 껴안거나 키스를 했다는 2.3%, 성관계를 요구했다는 0.6%였
으며 강제로 성관계를 한 경우도 0.55%(15명)였으며 이 가운데 0.2%(7명)
은 여러 차례 성관계를 맺었다고 털어놓았다.

여성의 전화는 이같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17일 오후 기독교 백주
년기념관 4층회의실에서 「교사 교수의 학생 성폭력 실태와 대책」토론회
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