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상습 전화 성폭력 30대 남자 붙잡아

인천 부평경찰서는 5일 상습적으로 전화를 걸어 성폭력을 일삼은 김노학씨(31·무직·인천시 부평구 부평2동 760)를 성폭력범죄 등 처벌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0월 7일 오전 자신의 집에서 인근 주민 최아무개씨(25·여·주부)에게 전화를 걸어 노골적인 성적 표현을 쓰는 등 같은해 12월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최씨에게 전화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자신의 집주변 길가에 세워진 최씨의 차량에 적혀있는 연락처를 보고 범행을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