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가장 성폭행 주민 3명 체포

중학생 소녀가장을 성폭행한 혐의로 마을주민 3명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10일 김아무개(15·중3)양을 성폭행한 최아무개(74·영암군 덕진면), 김아무개(55·영암읍), 권아무개(27)씨 등 3명을 성폭력범죄 처벌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최씨는 96년 2월초 영암읍 개신리 월출산 기도원에 살고 있던 김양을 자기 집으로 끌고간 뒤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한 혐의를, 김씨는 이틀 뒤 김양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권씨는 지난 2월초 김양을 자기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양은 2년 전 아버지가 경운기 사고로 숨진 뒤 어머니마저 집을 나가 혼자 살고 있다. 영암/이수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