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성폭행 마을주민 7년구형 - 함평 보복임신 사건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마을 주민 4명에게 징역 7년의 중형이 구형됐다.

16일 오후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전남함평군 모여고 이모 (16) 양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정모 (63).박모 (48) 피고인 등 마을 주민 4명에 대해 강간및 감금혐의를 적용, 각각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논고에서 "정씨의 경우 성폭행으로 이양에게 임신시킨 사실을 인정했으나 박씨 등 나머지 3명은 이양을 유인해 성폭행하는 등 중범죄를 짓고도 범행을 전면 부인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아 중형을 구형한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