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 VR AR & MR



좌방산(座防山)


HOME
[연결 웹사이트들]

남면 발산리와 한덕리 경계에 위치한 산으로 해발 502m의 잣송이처럼 생긴 산으로 잣방사 이라고도 부른다.

아직은 잘 알려지지 않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지니고 있고 부분적으로 아기자기한 능선을 가지고 있으며, 정상에서는 홍천강의 시원한 물굽이를 한눈에 내려다 보며 산굽이와 물굽이 의 장관을 즐길 수 있다.

[등산코스]
. 발산중학교 아래 민박집 뒤-묘소-암능지대-정상-사거리 약수-북쪽으로 하산-발산리(소요 시간 3시간 30분 정도)

좌방산 덕쇠의 전설 옛날에 덕쇠라는 마음씨 착한 머슴이 살았다. 나이 스물이 되어도 장가갈 생각도 못하고 소 처럼 묵묵히 일만 하였다. 십년동안 받은 새경으로 논 열마지기 정도는 살 수 있었지만 이 참봉댁 머슴으로 눌러 앉아 일만 하며 어머니 한 분만을 모시고 걱정없이 화평하게 살아갔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는 갑자기 병을 얻어 몸져 눕게 되었다. 아무리 약을 써도 낫기는 커녕 더해 갔다. 십년 동안 새경 받은 것의 반이 넘도록 약을 썼지만 백약이 무효였다. '신령님, 제가 모아 논것이라곤 논 열 마지기 살 돈밖에 없습니다. 닷마지기가 없어졌지만 다들어가도 좋습니다. 그것도 모자라면 제 목숨이라도 기꺼이 내놓겠습니다. 그저 어머니 병 만 낫게 해주세요.'

덕쇠는 매일 새벽 정화수를 떠다가 장독대 옆에 놓고 빌었다. 어느날 해질 무렵 한 노승이 찾아와 염불을 했다. 덕쇠는 정성껏 시주를 했다.

"고맙소이다, 젊은이. 그런데 젊은이 어머님의 중환이시지요? 너무걱정하지 말아요. 저기 보 이는 저 잣방산 맨 꼭대기에 올라 가면 큰 잣나무 두 그루가 있을 거요. 바른 쪽 잣나무에 걸려 있는 잣 세 송이를 따다가 갈아서 그 물을 먹이시오." 하고는 안개처럼 사라졌다. 덕쇠 는 산신령이 나타나소 계시해 주었음을 직감하고 산신령이 사라진 곳을 향하여 수없이 감사 하다고 절을 올렸다.

곧바로 잣방산으로 치달려 갔다. 과연 잣나무 두 그루가 있고 수없이 많은 잣이 달려 있었 다. 덕쇠는 신령님이 이러주신 대로 세 송이만 따 가지고 돌아와 정성껏 갈아서 그물을 어머 니께 드렸다.

잣물 약을 드신 어머님의 병환은 씻은 듯이 나았다. 오래간만에 덕쇠와 어머니는 웃음을 되 찾았고 덕쇠는 더욱 열심히 일해서 새경으로 논 스무 마지기를 사고 행복하게 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