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가을비

-권택삼



한때 열망에 젖은 잎들이 젖는다

덜 여문 열매의 고단한 날도 저문다

길의 끝은 언제나 땅 속에 뿌릴 감추고

키를 멈춘 가지는 쉽게 휘어진다

젖은 잎들이 부르르 떤다

뿌리도 없이 떠다닌다

흩날릴 것도 없이 온다, 가을비

잊혀질 듯 잊혀지지 않는

고인 물을 흔드는 얼굴 위

묵묵부답 꽂힌다

가을비

Press the photo
Press the photo!
360 VR AR & M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