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웹사이트들]

[Home][생활의 지혜]

시, by 황명기, 춘천시청

유난히 빛나던 해도
웃음을 잃어가는 노을 무렵
고운 융단을 헤쳐나가는
한 조각 고기잡는 배
낚시를 드리는
늙은 어부는
꿈을 낚는
18세 소녀가 된다.


[생활의 지혜]영화클립 미래예측
[연결 웹사이트들]
Press the photo
Press the photo!
360 VR AR & MR
[Home][생활의 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