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악산( 三岳山), The Samak Mountain


HOME

It is called the Samak moutain since it has three mountain peaks. It resembles the Sorak mountain in its rather shallow light and beautiful scenery, and the Odae mountain in grandeur. Along another four km moutain road reaching the mountain summit, 654 m above the sea level, there are the Samak mountain fortress and the seven temples including Hungkuk and Sangwon. If you climb on the summit, you can find the Uiam lake spreading out below the foot, and also the Chunchon streets shrouded in fog appearing panaromically.

신연교를 건너면 삼악산(일명 삼학산 654m)이 있는데
이 산은 화악산의 능선이 뻗어 내려 오다가 산영강 굽이에서
끊어지면서 솟아 오른 산이다. 옛날부터 외적을 막는 험준한 요새로서 지금도 산성의
일부가 남아 있어 선조들의 호국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산세가 그리 크고 웅장하지는 않지만
이 산을 형성하고 있는 용화봉과 청운봉, 등선봉의 3개 봉우리에서 뻗어 내린 능선이
암봉으로 이루어져 절경이다.

삼악산의 등산로는 의암댐, 상원사, 흥국사, 등선폭포로 이어져 있는데
폭포와 기암 절벽, 호수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어 사계절 춘천시민은 물론 서울 방면의
등산객들이 일일 등산 코스로 많이 찾고 있다. 산의 동편에는 삼악산장 이 있고 반대쪽에는
흥국사, 심흥사, 등선 폭포가 있으며 궁예의 전설도 전해지는 유서깊은 산이다.

일반적이 산행코스는 의암댐앞-삼악산장-상원사-삼악산 정상-흥국사-등선폭포-주차장으로 이어지나 이와 반대 방향이 코스로 이용되기도 한다. 산행 중간에 전설이 담긴 흥국사, 선녀 탕 등을 지나게 되며 정상에 오르면 호수와 춘천 시가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등산폭포 입구에는 금선사와 약수가 있고 각종 기념품 판매점과 더덕을 비롯한 산채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식당이 많다. 경춘국도변과 지하에 대규모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어 관광객이 이용하기 편리하다. 또한 등선폭포 입구 아래 경춘국도를 횡단하는 지하도를 통하면 강변을 따라 강촌 까지 연결되는 2km정도의 시원한 강변 산책로와 강촌 역까지 강을 따라 운행하는 유람선도 있어 연인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의암댐에서 등선폭포에 이르는 경춘국도변에 정양사(구 대원사), 동천사 등의 절과 막국수, 토종닭, 회, 매운탕 등을 즐길 수 있는 향토 음식점 들이 있다. 춘천시내에서 10km정도 거리 에 위치하고 있으며 버스로 20분정도 소요된다.

[등산코스]
. 의암댐-상원사-깔딱고개-정상-흥국사-등선폭포 (6km 3시간)
. 강촌대교 앞-등선봉-흥국사-등선폭포 주차장 (9km 3시간 10분)


삼악산, 등선봉의 다른 안내

360 VR AR & M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