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평균 24년 생존…불치병→난치병…국내 에이즈 감염자 총 4401명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동아일보 [생활/문화]  2006.12.04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이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9월 말까지 확인된 내국인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누적 감염자는 4401명. 올해 들어 9월까지 새로 보고된 감염자는 572명이다. 에이즈 환자라고 하면 밥도 함께 먹어서는 안 되는 걸로 알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 대한에이즈예방협회, 삼성서울병원 백경란 교수의 도움으로 에이즈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본다.

▽에이즈 감염자의 체액은 무조건 위험?=아니다. 에이즈 감염자의 체액에 노출되면 감염 우려가 있지만 그렇다고 몸에서 나오는 모든 체액이 위험한 것은 아니다. 감염자의 눈물 콧물 땀 침 대소변에는 에이즈바이러스(HIV)가 들어 있긴 해도 소량이라 전염 능력이 없다. 가벼운 입맞춤이나 식사 등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목욕탕 수영장에 함께 가도 된다.


그 대신 혈액, 정액, 질 분비 액, 모유는 감염력이 높기 때문에 칫솔, 면도기를 함께 쓰면 안 된다. ▽감염자와 성관계를 맺으면 무조건 전염?=아니다. 콘돔을 사용하고 잘 처리하면 거의 100% 방어가 된다. 과거에는 엄마가 에이즈에 걸렸으면 자녀에게 무조건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에는 적절히 약을 복용하면 전염을 막을 수 있다.


▽감염되면 반드시 죽는다?=아니다. 1991년 환자임을 밝혔던 미국 농구선수 매직 존슨은 아직 살아있으며 사업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에이즈가 약도 없는 불치병인 시절도 지났다. 미 코넬대 의대 연구팀에 따르면 1993년까지는 HIV 보균자의 평균 생존기간이 7년에 불과했지만 최근에는 평균 24년으로 늘어났다.


▽초기 증세가 있다=없다. 감염 3∼6주 뒤에는 독감과 비슷한 고열, 통증, 구토, 설사 등이 올 수도 있지만 반드시 나타나는 건 아니다.


▽헌혈을 하면 에이즈 감염 여부를 알려준다?=아니다. 감염 여부를 알기 위해 헌혈을 하면 안 된다. 헌혈된 피에 대해 에이즈 검사는 해도 본인에게는 통보하지 않기 때문. 반드시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검사한다.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