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에이즈는 고혈압·당뇨같은 만성질환일 뿐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서울=머니투데이/뉴시스】2006-12-01


에이즈는 포옹이나, 악수, 등 일상생활로는 감염이 되지 않고, 불치병이 아닌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으로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종구 보건복지부 보건정책관 1일 국정브리핑 기고문을 통해 "에이즈는 더 이상 불치병이 아니고, 단순 만성질환일 뿐"이라며 "꾸준한 투약으로 에이즈를 극복하고 건강하게 살아가는 이들도 점차 늘어가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또 이 보건정책관은 "에이즈 예방을 위한 활동도 강화해야 하겠지만, 그렇다고 에이즈 감염인에게 낙인을 지우고 이들을 이 사회에서 배제하거나 소외시켜서는 더더욱 않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보건 정책관에 따르면 최근 정부는 이러한 에이즈에 대한 사회인식 등 환경 변화를 도모하고자 후천성면역결핍예방법(일명 “AIDS"법) 개정안을 확정, 국회에 제출했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에이즈감염자가 근로관계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사용자는 감염인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또 감염인 명부작성 및 관리를 꼭 필요한 기관만 하도록 하고 감염인 지원업무와 연관이 없는 시·도 등에서는 보고와 명부 비치를 하지 않도록 했다.


또한 가명으로 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여부에 대한 검사를 요청하는 경우에 검사를 실시하고 가명으로 관리하도록 했다.


아울러 법률 내용 전반에 걸쳐있는 비인권적 표현을 정비하고 감염인의 재활을 촉진하도록 하는 등 감염인의 인권과 건강을 보호 지원하는 제도적 토대를 튼튼히 하는데 주력했다.


이종구 보건정책관은 "에이즈 예방은 쉽다"며 "실천이 관건이기때문에 실천의 일상화를 위해 정부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TV 드라마도 제작방영을 했고, 앞으로 외국인 상담센터의 활성화, 질 높은 쉼터 서비스 제공 등 제도개선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전개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정부는 계속 에이즈 예방을 위한 탁월한 방법인 콘돔의 무료배포 및 이의 사용을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