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에이즈 확산, 감시와 격리로 막을 수 없다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한겨레 [칼럼]  2006.11.21

국내 에이즈(후천성 면역결핍증) 감염인 수가 하루 2.1명꼴로 늘고 있다는 보건 당국의 통계가 나왔다. 올 들어 9월까지 572명이 새로 발견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했다고 한다. 감염인 증가율은 한때 50%에 이르렀지만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지난해에는 11.5%까지 낮아졌다. 걱정스러운 점은 신규 감염인 증가율이 다시 상승세로 돌았다는 사실이다. 보건 당국은 물론 사회 전체가 에이즈 확산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일깨울 때다.

전문가들은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는 성 접촉이며, 콘돔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거의 100% 예방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서울대 보건대학원이 조사한 바,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시적 상대자와 성관계를 할 때 콘돔을 쓰는 비율이 다른 나라보다 훨씬 낮다고 한다. 60살 이상 감염인 수가 최근 급증한 이유도, 노인층의 경우 성생활은 예전보다 훨씬 활발한데도 콘돔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기 때문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콘돔을 질병 예방 수단으로 보지 않는 잘못된 관행이 에이즈 예방의 주된 걸림돌인 셈이다.

보건의료계에서는 실제 에이즈 감염인 수가 정부의 공식 통계치보다 많게는 10배 이상일 것으로 추정한다. 정부의 감염인 통계는 드러나지 않은 감염인 중에서 발견된 일부에 불과한 것이다. 단지 콘돔 사용률이 낮다는 사실만으로 에이즈 확산을 설명할 수 없는 까닭도 이 때문이다.

수많은 에이즈 감염자가 밖으로 드러나지 않는 이유는 간단하다. 에이즈 감염인이라는 딱지는 당사자한테는 가족과 사회로부터의 격리를 의미한다. 질병에 대한 무지와 편견은 정상적인 사회 생활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나아가 최소한의 인권을 보호받으면서 정당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확신도 갖기 어렵다. 자발적인 익명 검사 등을 통해 감염인 관리를 강화한다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격리하고 감시하기 위한 통제 수단으로 받아들이는 게 엄연한 현실이다.

많은 선진국들은 지속적인 예방과 치료를 통해 에이즈 추가 감염인과 사망자 수를 꾸준히 줄여가고 있다. 에이즈를 치료를 통해 극복할 수 있는 질병의 하나로 여기고, 가족과 사회가 함께 관리해가는 시스템이 정착한 덕분이다. 치료와 자활이 아닌 감시와 격리에 초점을 맞춰서는 에이즈 예방의 실효성을 기대하기 어렵다.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