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채혈 前 단계서 과거현혈기록 조회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머니투데이 [사회]  2006.11.08

앞으로는 채혈 이전 단계에서 헌혈자의 과거헌혈경력 및 검사결과 조회가 가능해진다. 또 헌혈자에 대한 질병정보를 관련기관간 공유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채혈 후 혈액 적격여부를 확인하는 현재 방식에서 채혈 전 헌혈경력 및 검사결과를 파악할 수 있도록 혈액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8일 밝혔다. 채혈부적격자를 사전에 걸러내 치명적일 수 있는 혈액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채혈금지기준도 강화했다. 구체적으로는 B·C형간염, 에이즈, 한센병, 바베시아증, 샤가스병, 크로이츠펠트-야콥병 환자는 영구적으로 헌혈을 금지시켰다.

나머지 법정전염병은 치료종료후 1개월간 헌혈이 금지되며 말라리아(3년), 브루셀라증(2년), 성병(1년), 급성B형간염(6개월) 등은 치료종류후 일정기간 헌혈이 금지된다. 건선치료제와 항암제 등은 영구 헌혈금지 약물로 지정됐다.

복지부는 더 나아가 전염병 및 헌혈금지약물 투약정보를 관련기관 사이에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헌혈업무를 담당하는 적십자사가 개인 질병정보를 관리하는 질병관리본부, 약물사용 정보를 알 수 있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관련 정보를 파악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 문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에 속하는 질병정보가 알려지는데 따른 부작용 우려도 있어 공청회 등 충분한 검토를 거쳐서 추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이밖에도 채혈금지 대상자를 선별하기 위해 헌혈기록카드(문진표)의 문진내용도 대폭 정비했다.

말라리아, 크로이츠펠트-야콥병 위험지역 여행·거주력, 브루셀라 위험 직업력, 감염증 위험요인 등이 추가됐고, 헌혈자가 알아야할 정보에 대한 설명과 동의내용이 더해졌다.

정은경 복지부 혈액장기팀장은 "채혈단계에서 혈액안전관리를 강화함으로써 혈액안전성 향상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