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에이즈, 감시 아닌 인권의 시선 필요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일다 2006-08-02  

7월 30일 일요일 서울 신촌에서는 HIV/aIDS감염인 인권증진을 위한 캠페인이 진행됐다. 다양한 치료제 개발로 의학계에서 이제 에이즈는 고혈압, 당뇨처럼 ‘만성질환’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일반인들에게 이러한 사실은 여전히 생소한 내용이다.

“환자를 위한 약이라면 싸게 공급해서 치료를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서명에 참여한 원쥬리(24)씨도 “솔직히 에이즈라고 하면 무섭다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른다”고 말했다. 에이즈라는 병이 어떠한 질병인지, 감염경로, 치료법 등에 대해서도 정보를 접할 기회가 없었다는 것.


이러한 상황은 HIV/aIDS감염인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공포의 대상’으로만 바라보고 있는 정부정책과 큰 관련이 있다는 것이 관련단체들의 시각이다. 현재 HIV/aIDS감염인 인권증진을 위한 에이즈예방법 대응 공동행동(공동행동)은 9월 국회 상정 예정인 에이즈예방법 개정안을 전면 폐지하고, 감시와 통제가 아닌 감염인의 인권보호를 중심에 둔 법률안 제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날 캠페인은 특히 HIV/aIDS감염인의 의약품 접근권에 대한 문제제기와 홍보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거대 제약회사들이 에이즈 치료제에 대해 독점적 특허권을 가지고 ‘사먹을 수 없는’ 약값을 책정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의 수많은 감염인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 특히 FTA가 체결될 경우 독점적 특허권은 지금보다 더 강화되고 감염인들의 의약품 접근권은 더욱 위협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캠페인 장소를 지나던 시민들은 대체로 캠페인에 호응하는 분위기였다. “치료받고 의약품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에는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서명에 동참한 김은지(22)씨는 “약 같은 기본적인 권리에는 상업적인 논리가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밝혔다.


공동행동은 12월까지 매달 집중적인 이슈를 내세워 캠페인을 가져갈 예정이다. 8월의 주제는 “직장에서의 HIV/aIDS감염인 차별문제”다.



'일다'에 게재된 모든 저작물은 출처를 밝히지 않고 옮기거나 표절해선 안 됩니다.


Copyrights ⓒ www.ildaro.com


여성주의 저널 일다 박희정 기자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