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

G8, 빈곤국 백신지원 대책 삐걱

에이즈 동영상자료...건강조심! 눌러 주세요!에이즈 최신정보!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연합뉴스 2006-07-07  

美-佛 각자 방식 고집 마찰

(서울=연합뉴스) 빈곤 국가에 전염병 예방 백신을 지원하기 위한 G8(서방선진 7개국+러시아)의 대책이 숭고한 명분에도 불구하고 각국의 이해관계가 엇갈리면서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7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달 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G8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백신 지원안에 G8 국가 지도자들이 모두 서명할 가능성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현재 G8 국가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는 빈곤국 백신 지원안은 크게 3가지다.

미국, 영국, 이탈리아가 지지하는 `선(先) 시장위탁' 방식은 부유한 국가가 초기 보조금을 내 제약회사들에 제3세계 국가 판매시장을 보장함으로써 제3세계로 보급할 백신을 개발하도록 한다는 안이다.

이밖에 정부가 채권을 발행해 백신 개발과 보급에 필요한 돈을 모으자는 영국 안, 국제선 항공권에 1유로 정도의 부과금을 매기는 프랑스 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미국 안은 지난 2월 G8 국가 재무장관 회의에서 존 스노 당시 미국 재무장관이 제안하면서 급물살을 타기 시작해 4월께면 적어도 폐렴같은 치명적인 전염병 한종에 대한 시험적인 백신 공급 계획이 나올 것으로 기대됐었다.

특히 선진국이 8억∼60억달러 규모의 판로를 보장하는 이 안은 빈곤국에서 에이즈나 결핵 백신이 가장 필요하지만 이들 국가가 구매력이 없다는 이유로 제약회사가 개발을 꺼리고 있는 현재 세계 제약시장의 오류를 바로잡는 효과도 기대됐다.

선진국이 초기 보조금을 지급해주기만 하면 이후 제약회사가 빈곤 국가에 제공하는 백신 가격을 아주 싸게 내릴 수 있는 `선순환'이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달 열린 G8 정상회담을 위한 예비회의에서는 미국과 프랑스의 고위 관리가 서로 자국 방안을 고집하며 뜨거운 설전을 벌여 합의안 도출이 불투명해졌다.

프랑스가 미국이 자국 방안을 지지하지 않으면 미국 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대립각을 세운 것.

게다가 미국 방안은 독일과 일본이 선뜻 막대한 돈을 투입하지 않으려고 해 선진국들이 백신협의체를 구성하려는 상황은 더욱 꼬이고 있다.

G8 회원국 정부가 채권을 발행해 백신 자금을 마련하자는 영국 고든 브라운 재무장관의 제안은 프랑스, 이탈리아 등 여러 나라의 지지를 받았지만 미국측이 자국의 연간 예산 시스템과 맞지 않는다고 난색을 표했다.

항공권에 소액의 부담금을 부과하자는 프랑스 안은 미국과 일본의 반대에 부딪힌데다 이웃인 영국마저 `새로운 세금을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적극 지지하지 않고 있다.

G8 관계자는 이들 선진국이 선 시장위탁 방식 백신 공급의 첫 결과물을 연말까지 내놓을 것이라고 여전히 기대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이 방식이 점점 정상궤도를 이탈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Index.......성병예방......건강관리....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삶의 변혁...에이즈 최신정보...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