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교육 해? 말아?"...인도의 고민 2007-05-14

건강이 최고! 눌러 주세요!에이즈 초기증상!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뉴델리=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성(性)을 이야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될 정도로 보수적인 인도 사회에서 한 교사가 성교육을 실시한 것을 계기로 윤리논쟁이 촉발됐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은 570만명의 에이즈 인구를 보유하고 있고 2010년이면 2천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지만 성교육의 실시 여부는 여전히 쉽지 않은 문제다.

교육당국이나 진보주의자들은 에이즈 예방을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성교육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주의자들은 성교육이 오히려 청소년들을 타락하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

실제로 뭄바이에 있는 한 사립학교의 텔마 세케이라 교사(생물학)는 수업시간마다 자위행위나 콘돔, 동성연애 등에 관해 가르치지만 보수집단은 이에 분노하고 있다.

하지만 세케이라는 인도 중앙정부가 전국 29개 주정부와 7개 연방직할지 당국에 에이즈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라고 권고하고 있는 안전한 섹스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을 따름이다.

그는 14일 로이터 통신과의 회견에서 "우리 학생들이 사춘기를 제대로 맞이하고 에이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성교육"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뭄바이가 수도인 마하라슈트라주나 인근의 구자라트, 마드야 프라데시주 정부는 생각이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 케세이라와 같은 교육자들을 힘들게 만들고 있다.

실제로 이들 주정부는 성교육에 사용되는 도구들이 너무 노골적이고 일부 그림들이 지나치게 야하다는 이유로 관내의 모든 공립학교에 대해 성교육을 금지하고 있다.

심지어 문자해독률이 최고로 높아 인도에서 가장 진보적인 지역으로 통하는 남부의 케랄라나 카르나타카주도 최근에는 성교육을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반해 사립학교들은 성교육을 계속할 수 있긴 하지만 대부분 학교는 케세이라의 경우와 같은 논란에 휩싸이지 않기 위해 교육의 수위를 낮춰버렸다는 게 교육당국의 설명이다.

인도 중앙정부는 에이즈를 억제하기 위해 다양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지만 교육에 대한 결정권은 개별 주정부가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어찌해 볼 수가 없는 상황이다.

인도에서는 86%가 성관계를 통해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주범은 집창촌에서 감염된 뒤 집으로 돌아와 아내에게 옮기는 이주 노동자들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어머니가 딸에게 생리와 같은 기본적인 교육도 꺼릴 정도의 보수적인 사회이다 보니 안전한 섹스에 대한 인식이 희박할 수 밖에 없고 결과적으로 에이즈 문제도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가 에이즈 대국으로의 오명을 벗으려면 하루라도 빨리 얌전한 척 하는 태도에서 벗어나고 교육당국도 성교육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레누카 초우더리 인도 여성아동부 장관은 지난달 "성교육은 결코 섹스를 부추기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자식들을 위한 보험"이라며 교육의 불가피성을 강조한 바 있다.


Index.......성병예방....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인관관계......건강관리....에이즈 동영상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