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에이즈 프로그램, 값싼 한국 콘돔 '외면'

건강이 최고! 눌러 주세요!에이즈 초기증상!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世銀, 콘돔구입비 지원 거부..인도, 비싼 자국산 고집

(서울=연합뉴스) 2007-03-05

세계은행은 인도 정부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퇴치 프로그램의 콘돔 구매 과정이 투명하지 않다는 점을 비판하면서 따라서 이 부문을 재정 지원하지 않기로 결정해 인도측에 통보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3일자에서 세계은행과 영국 대외개발부가 인도 에이즈 퇴치 프로그램과 관련해 콘돔 구입을 재정 지원해달라는 인도측 요청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인도는 모두 25억달러 가량이 소요되는 이 프로그램에서 10억달러를 정부가 부담하고 있으며, 콘돔 구입이 차지하는 비용은 2007-2008년에 5천600만달러가 책정돼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콘돔 구입비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내달 시작되는 5개년 프로그램에 관여하는 에이즈 퇴치단체 관계자들은 인도 정부가 국내산 콘돔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인도 제품이 국제 평균 가격에 비해 30-40% 비싸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인도 정부는 콘돔구입 방침이 "협의 대상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이들 관계자는 비판했다.

이에 대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인도 정부 관리는 파이낸셜 타임스에 "콘돔 구매의 문호를 열자는 목소리가 있음을 안다"면서도 그러나 문제는 "콘돔의 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산 콘돔이 매우 싸지만 (품질이) 매우 의심스럽다"면서 이것이 "가공할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세계은행이 에이즈 퇴치 노력을 지원하지만 지금까지 콘돔 구매를 지원한 적은 없다면서 따라서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콘돔 구입비는 인도 정부돈으로만 충당해야 한다는 입장을 인도측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프로그램 운영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약 4억달러 가량이 부족해 이를 해외 지원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인도의 입장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콘돔 구입비 역시 해외 지원에 기대야하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인도는 세계 최대 규모인 약 570만명의 HIV 바이러스 보균자(지난해 기준)를 가진 나라이다.


Index.......성병예방....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인관관계......건강관리....에이즈 동영상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