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藥에 전세계 年 20만명 숨져

건강이 최고! 눌러 주세요!에이즈 초기증상! 눌러 주세요!....에이즈 사진자료






2007.02.21

라오스에 있는 한 연구팀은 최근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말라리아 치료제 ‘아르테미시닌’을 샀지만, 절반 이상이 진품을 베껴 만든 ‘짝퉁’임을 알게 됐다. 미얀마의 한 자선단체가 구매한 말라리아 알약 10만개는 모조리 가짜로 판명됐다. 이처럼 가짜 약들이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범람해 사람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0일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지금껏 가짜 약을 먹었다가 부작용 등으로 숨진 사람은 전 세계에서 연간 20만명 이상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매년 말라리아에 희생되는 100만명 중 20% 정도는 진품 약만 적절히 쓴다면 죽음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적으로 가장 많이 위조되는 약은 말라리아 치료제로 최근 동남아지역에 유통 중인 항(抗)말라리아제를 샘플 조사했더니 53%가 위조품이었다. 항생제·결핵치료제·에이즈(AIDS) 치료제 등도 위조품이 계속 발견된다. 전문가들은 가짜 약 주산지로 중국을 꼽고 있다.

가짜 약은 부작용을 낳을 뿐 아니라, 진짜 약의 효능마저 무력화시킨다. 특히 치료 효과는 없으면서도 ‘치료받는 기분’만 주려고 진짜 성분을 조금씩 넣은 경우가 더 위험하다. NYT는 “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저항력이 더 큰 치명적 변종이 된다”며 “환자가 나중에 진짜 약을 먹더라도 (효과가 없어서) 죽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런 변종이 모기를 통해 확산돼, 클로로퀸 등 일부 말라리아 치료제가 특정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이미 효능을 잃었다. 영국 옥스퍼드대(大) 폴 뉴튼 박사는 “일각에선 이런 약을 유통시키는 행위를 ‘살인’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Index.......성병예방....정보 도우미건강위젯 선물...건강종합정보...인관관계......건강관리....에이즈 동영상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