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예방] [마음과 뇌][국내여행지][취업구직][종합건강정보][Korea Guide]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자녀의 버릇고치는 대화법

버릇없는 자녀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올바른 대화 방법부터 익혀야 한다. “들어줄테니 말해보라”고 하고는 “그러니까 잘못됐어”라며 시비를 가리려 드는 부모들이 꽤 있다. 전문 상담기관인 한국청소년상담원은 단호하고 직접적인 대화법을 권한다.

△자녀의 행동을 규제할 때 `바람' 형식으로 말하지 않는다.
-지하철에서 조용히 했으면 좋겠다.(×)
-지하철에선 조용히 하는 거다.(○)

△부모가 바라는 행동을 구체적으로 표현한다.
-너 이게 뭐하는 거야? 똑바로 못해?(×)
-어른이 말할 때는 끝까지 듣고 네 얘기를 하거라.(○)

△수를 세어 재촉하지 않는다.
-열을 세기 전까지 밥 먹으러 와야 해. 하나, 둘, 셋….(×)
-다른 사람이 다 먹기까지 안 오면 밥을 먹을 수 없다.(○)

△자녀와 약속한 것은 분명하고 단호하게 요구한다.
-10시가 넘었는데 자야지. 이제 자는 게 어때?(×)
-우리가 잠자기로 한 시간은 10시다.(○)

△애걸하지 않는다.
-일찍 좀 일어나렴. 엄마가 부탁한다, 제발.(×)
-지금 일어나지 않으면 지각하겠다.(○)

△행동의 변화를 요구하는 같은 말을 되풀이하지 않는다.
-아까 뭐라고 했지? 가방 갖다두라니까!(×)
-가방을 방에 갖다두거라.[꾸물대도 다시 요구하지 않는다](○)

△빈 협박을 하지 않는다. 대신 부모가 실제 할 행동을 말한다.
-숙제도 안하려면 학교다니지 마!(×)
-숙제 안하면 밖에 나가 놀지 못한다.(○)

부모 자신 돌아보기(예/아니오로 대답해본다. 한국청소년상담원 구성)
△내 어린 시절을 기준으로 내 생각을 자녀에게 강요하지 않는다.
△자녀가 잘못한 뒤에 꾸짖기보다 미리 올바른 행동을 가르친다.
△이미 저지른 잘못을 되풀이해 야단치지 않는다.
△자녀 훈육방식이나 가정 규칙이 상황이나 기분에 따라 바뀌지 않는다.
△다른 일로 화가 나 자녀에게 분풀이하지 않는다.
△자녀가 잘못하면 매를 때리기보다 대화와 다른 벌칙으로 가르친다.
△자녀의 잘못에만 주의를 기울이기보다 잘한 것을 찾아 칭찬해준다.
출처 : 한국청소년상담원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삶의 지혜][Korea Gu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