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예방] [마음과 뇌][국내여행지][취업구직][종합건강정보]
즐거운 유머

[Korea Guide]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시험을 불안해하는 아이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은 누구나 불안합니다. 공부를 잘하든 못하든 누구에게나 불안합니다. 우선 이 사실부터 분명히 인식하셔야 됩니다.

나라고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왜 불안하느냐? 그것을 잘하기 위해서입니다. 내가 만약 시험을 포기했거나 못해도 그만이라는 자세라면 아주 편합니다. 해서 이 시험불안은 원인 없이 까닭 모르게 오는 병적 불안과는 성격이 다릅니다. 시험불안은 그런 의미에서 병적이 아니올시다. 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 적당한 긴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정신을 바짝 차리라는 뜻입니다. 느슨하게 축 늘어진 상태로서는 공부도 되지 않습니다. 모든 일, 특히 경쟁에서는 적당한 생리적 긴장은 필수적입니다. 우리가 100m 달리기를 할 때는 출발 직전에 가슴이 두근거리고 긴장이 됩니다.

그러나 이것은 불안이 아니고 하나의 생리적 준비상태로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래도 긴장이 너무 지나쳐서 초조하고 잠시 앉아 있지를 못하고 주의집중이 안되고 공부가 안된다면 이것은 치료의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억지로 공부하려고 하지 마시고 일어나서 산책을 하든지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물론 격렬한 운동은 좋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러한 격렬한 운동 후에 정신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 다음 제가 충고 드리고 싶은 것은 지치기 전에 쉬라는 원칙입니다.

적당한 휴식을 필요로 합니다. 왜냐하면 장시간 공부를 하므로써 피로해지면 능률이 떨어져서 이것이 오히려 초조와 불안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좋아하는 간식이나 차 한잔 마시고 또 방안의 공기도 환기시키는 것도 좋습니다. 다음 수면은 짧게 자주 자는 것이 능률적 입니다. 왜냐하면 수면부족으로 인해서 능률이 떨어지고 그것이 또한 불안을 가중시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시험이 가까워 오면 아무것도 모르는 것 같고 바보가 되는 것 같은, 머리가 꽉 찬 것 같기도 하고 텅빈 것 같은 불안에 젖을 수도 있습니다. 이 역시 정상적입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시험 당일 아는 것도 못쓴다는 학생이 있습니다.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아는 것도 쓸 수 없어서 떨다가 그냥 나오는 애 들도 있습니다. 이 정도면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서 평소에 개인적인 치료를 받는 것도 방법이고 신경안정제를 적절히 그 작용기전을 잘 파악해서 쓰는 것도 좋은 치료 성적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시험이 그러나 인생의 전부는 아닙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 그리고 그 결과에 승복한다는 대승적인 자세가 중요하리라 생각됩니다.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삶의 지혜][Korea Gu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