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예방] [마음과 뇌][국내여행지][취업구직][종합건강정보]

[Korea Guide]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년령에 맞는 독서 지도법

방학을 맞은 아이들이 게임이나 TV에만 정신을 쏟고 있진 않은지.아이들에게 책과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자.독서를 하면 생각이 깊어지고 사고력과 학습능력도 높아진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그럼에도 아이들이 책을 싫어하는 것은 부모로부터 제대로 된 독서 지도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한국교육개발원 남미영 연구위원으로부터 연령대에 맞는 독서 지도방법을 알아본다.

우선 책을 사러 가기 전에 미리 아이에게 어떤 책이 좋은지 알아보도록 한다.아무런 준비없이 책방에 갈 경우 아이의 뜻에 따라 흥미 위주의 책을 고르게 될 가능성이 높다.어린이도서연구회 등에서 추천하는 책 목록이나 각종 독서지도 지침서에서 소개하고 있는 책을 참고하면 좋다.나이와 학년에 맞는 책이 잘 나와 있다.

유아에게는 이야기 구조가 단순하면서 엄마와 함께 읽을 수 있는 동화책이 좋고 초등학교 1,2학년은 스스로 책을 찾아 읽게 되는 시기이므로 혼자 읽어도 어렵지 않고 아이의 흥미를 끌 수 있는 책을 선택한다.

3,4학년은 모험심과 환상이 강해지는 시기다.무언가 알고자하는 욕구가 강하기 때문에 책도 많이 읽으려고 한다.터무니없는 공상과학소설이나 만화 각색물 등에 빠지기 쉬우므로 이때 특히 신경써서 좋은 책을 골라주어야 한다.

5,6학년이 되면 장편소설이나 깊이 있는 생활동화를 권해줄 만하다.독서의 심도를 높여갈 수 있는 기회이다.그러나 ‘주홍글씨’나 ‘죄와벌’ 같은 어려운 내용의 고전을 간략하게 요약한 책을 사주는 것은 좋지 않다.명작이라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며 아이가 이해할 수 있고 받아들일 만한 내용인지를 먼저 살펴야 한다.

이때 반드시 유념해야 할 것은 자녀의 독서수준을 파악하는 것.평소 책을 잘 읽지 않았던 아이라면 분류 기준을 따르는 것이 무리일 수 있다.그보다는 아이가 흥미있어 하는 분야의 책을 골라 우선 책 읽기에 흥미를 가지게 할 필요가 있다.

남연구위원은 “아이들이 이해하기 쉬운 단어와 편안하고 간결한 문장으로 된 책,인상적인 주인공이 있는 책,아이가 어른이 되어가는 성장과정을 담은 책들이 좋은 아동 도서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출처 : 경향일보












자녀교육 홈으로....[자녀교육 종합정보 사이트]


[삶의 지혜][Korea Gu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