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전파방지를 위해 헌혈 및 혈액관리는 어떻게 하고있는가?

Early HIV Symptoms면역력 강화! 눌러 주세요!질병조심! 눌러 주세요!Latest HIV Information...에이즈 동영상자료






우리 나라는 에이즈가 유입된 후 비교적 초기부터 에이즈검사 확충, 에이즈 고위험군의 헌혈 배제, 국민계몽 등을 통하여 에이즈의 급격한 확산을 막고 수혈감염예방에 힘써왔다.

우리 나라에서 헌혈을 받을 수 있는 곳은 혈액관리법에 의하여 지정되어 있고 지정된 헌혈혈액원은 전국 의료기관과 적십자사 160여개소가 있다. 헌혈을 받기 전에 헌혈자의 안전을 위한 체중 및 혈압 등을 측정하는 외에도 여러 가지 문진 항목을 두어 에이즈 고위험군의 헌혈을 방지하고 있다.

만약 이미 알려진 HIV 감염인이 헌혈을 하더라도 혈액원에서는 에이즈 바이러스 항체검사에 양성을 보였던 헌혈자와 보건소 등지에서 발견된 양성자를 등록시키기 때문에 이들이 헌혈을 하더라도 그 혈액을 배제하고 있다. 이들 명단은 16개 혈액원 사이의 컴퓨터망을 통하여 중앙집계 되어 각 혈액원에서 공동조회가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감염사실을 모르고 헌혈하는 사람이 있는 경우를 대비하여 에이즈 선별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종목으로는 항체검사, 항원검사 등이 있는데, 2005년초부터 NAT(핵산증폭검사) 검사를 추가하여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위와 같은 과정을 거쳐서 에이즈 관련 부적격 처리되거나 검사 양성인 혈액은 판정즉시 겉면에 그 사유를 크게 기재하고 별도로 밀봉 포장한 후 멸균소독 폐기하고 있다. 이것은 간염, 매독 등 다른 사유로 인한 폐기혈액도 마찬가지이다.


차례...에이즈홈.........웰빙건강운동...질환정보...대화법....에이즈 사진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