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의 에이즈 대책에 관한 WHO와 ILO의 지침이란?  

Early HIV Symptoms면역력 강화! 눌러 주세요!질병조심! 눌러 주세요!Latest HIV Information...에이즈 동영상자료







1988년에 WHO와 ILO가 공동회의를 개최하고 “에이즈와 직장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다. 그 후 공동의 팜플렛 “에이즈와 직장에이즈에 대하여 알아둘 일”을 제작하였다. 그 개략은 다음과 같다.

< 직장에서의 에이즈 대책 >

(1) 기본원칙

① HIV에 감염되였으나 건강한 근로자는 다른 동료와 동등하게 대우한다.
② 에이즈로 발병한 근로자나, HIV에 감염되어 있고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근로자는 다른 질병에 걸린 근로자와 동일한 처우를 받아야 한다.


(2) 구체적인 내용

① 스크리닝(집단검사) :HIV 감염 자체는 근로자의 직무수행상의 능력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 보통의 경우 인가인(HIV 감염인)이 직장의 동료에게 감염시키는 일은 없으므로 채용시 또는 채용전에 HIV 항체검사나 스크리닝을 실시할 필요는 없으며, 이를 요구해서도 아니된다.(여기서 말하는 스크리닝이라 함은 혈액검사와 같이 직접적인 방법에 의한 것과, 감염시킬 가능성이 있는 행위의 유무를 질문하거나, 혈액검사 결과에 대하여 질문하는 간접적인 방법 모두 말한다)
② 동료에 대한 정보제공 : 모든 보건의료기관과 같이 에이즈 환자 및 인가인에 관한 정보는 비밀로 취급해야 한다. 성접촉과 주사바늘 공동사용을 하지 않는 한, 직장에서 감염되는 일은 없기 때문이다.
③ 고용자(사용자)에 대한 정보제공 : 피고용자가 스스로 HIV 감염이나 에이즈 발병을 고용자에게 알릴 의무는 없다. 인가인은 통상 직장동료에게 감염위험성을 제공하는 일은 없다.
④ 노동형태와 내용 : HIV에 감염되었다 하여, 일을 하는데 지장은 없으므로, 노동의 형태나 내용을 변경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만일 발병하여 쇠약해진 경우, 그 피고용자가 일을 계속할 수 있도록 적절한 노동형태나 내용의 변경을 해 주어야 한다.
⑤ 해고 : HIV 감염은 고용관계를 끝내는 이유가 될 수 없다. 발병한 인가인은 그 사람이 의학적으로 가능하고 적절한 능력을 갖는 한, 가급적 장기간 계속 일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
⑥ 복리후생 : HIV에 감염된 피고용자도 사회보장이나 사회보험 급부를 포함한 노동에 대한 보수와 재수당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⑦ 교육 : 정보와 교육은 에이즈에 도전하는 유효한 방법이므로, 노동자와 그 가족은 HIV/AIDS에 관한 지식과 교육프로그램을 무료로 수강하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⑧ 차별의 방지 : HIV에 감염된 노동자나 주위로부터 그렇게 의심받고 있는 노동자는 동료, 노동조합, 고용자, 고객으로부터 어떠한 차별이나 모욕으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 정보와 교육은 인가인이 편견없이 동료로부터 수용받을 수 있는 기본요소이다. 인가인이나 에이즈환자를 두려워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 그들이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이겨낼 수 있도록 우리는 지원해 주어야 한다.
⑨ 직장에서의 에이즈 대책 : HIV/AIDS에 대한 대책의 입안이나 시행에 있어 고용자와 노동자는 서로 협조해야 한다.  


차례...에이즈홈.........웰빙건강운동...질환정보...대화법....에이즈 사진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