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V감염 차단 새 자연물질 찾았다

Early HIV Symptoms면역력 강화! 눌러 주세요!질병조심! 눌러 주세요!Latest HIV Information...에이즈 동영상자료






(울름(독일) dpa=연합뉴스)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변종을 포함, 모든 에이즈 바이러스(HIV)의 감염을
차단하는 새로운 자연단백질이 인간의 혈액 속에서 발견됨으로써 에이즈 치료에 새로운 길이 열릴 것
으로 보인다.

독일 울름 대학병원 연구팀은 인간혈액 속의 100만가지 자연물질 가운데서 HIV가 인간의 면역세포
로 뚫고 들어가기 전 세포표면에 달라붙지 못하게 하는 자연물질을 찾아내 이를 '바이러스 억제 펩티
드(VIRIP)'라고 명명했다고 밝혔다.



프랑크 키르히호프 박사가 이끄는 이 연구팀은 미국의 의학전문지 '세포(Cell)' 최신호에 발표한 연
구논문에서 VIRIP는 인간의 면역세포 표면에 달라붙는데 사용되는 HIV세포 표면의 뾰족하게 생긴 단
백질 gp41이 면역세포와 결합하지 못하게 차단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이 펩티드의 구조를 이루고 있는 20개의 아미노산 사슬(chain) 중에서 특정한 3개를 바
꾸면 HIV에 대한 억지력이 무려 100배나 강해진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키르히호프 박사는 기존의 에이즈 치료제 중에도 gp41을 차단하는 엔푸비르티드(푸제온)라는 약이
있지만 같은 gp41이라도 VIRIP는 공격하는 장소가 다르다고 밝혔다.

키르히호프 박사는 또 VIRIP는 지금까지 시장에 나와있는 20여가지의 에이즈 치료제와는 달리 HIV
의 그 어떤 변종도 이 물질에 내성을 일으키지 못하는 것으로 시험관실험에서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이 신물질은 지금까지 쥐, 개, 원숭이 실험에서 효과와 안전성이 증명되었으며 금년말 안에 직접 에
이즈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에이즈 치료제들은 에이즈를 완치시키지는 못하며 에이즈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을 뿐이다. 그러나 치료과정에서 대부분 HIV가 변신하면서 내성이 생기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키르히호프 박사는 이 신물질의 장점은 HIV가 쉽게 내성을 갖지 못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에이즈 치
료에 강력한 신무기로 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han@yna.co.kr
(끝)


차례...에이즈홈.........웰빙건강운동...질환정보...대화법....에이즈 사진자료...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