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뇌, 마음] [삶의 지혜]
Bird Flu Alert

아들 머리 나쁘면 엄마 책임

자녀가 엄마로부터 멋진 외모를, 아빠로 부터는 뛰어난 두뇌를 물려받기를 바란다면 잘못이라는 연구보고서이다.(1996)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뉴캐슬에 있는 헌터 유전학연구소의 질리언 터너 연구원은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 최신호에 게재된 보고서에서 '여성의X염색체에 지능 유전자가 있기 때문에 여성이 자기 아들에게 지능을 물려주는 유일한 책임을 지고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정신박약의 유전적 원인들과 지능유전에 관한 보고서들을 검토한 결과, 남성은 X염색체를 한개만 갖고 있기 때문에 이 염색체상의 한유전자 변이에 의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훨씬 큰 반면, 여성은 첫 번째 X염색체가 손상되더라도 두번째 X염색체를 활용할 수있다는 것. 이 때문에 사실상 딸이 머리가 더 좋을 가능성이 아들보다 2배나 높은것으로 보인다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왜냐하면 딸은 엄마와 아빠로부터 각각 X염색체 1개씩 물려받기 때문에 이들이 양친의 지능을 모두 물려받는 상속자가 된다는 것이다.

터너 여사는 따라서 '남성은 자식을 낳아줄 아내감을 고를때 호르몬을 논리와 조화시켜 여성의 외모 보다 두뇌를 택해야 한다'며 '남성들은 아들의 지능이 자신에게 중요한 것이라면 이것이 전적으로 아내에게 달려있다는 점을, 그리고 장인과 장모 두 사람에게서도 그 징표를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여성들도 아기 두뇌가 엄마쪽을 닮는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되면 남성들을 고르는데 있어 외모 문제에 보다자유스러워지게 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에이즈][뇌, 마음] [삶의 지혜]Bird Flu Alert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