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성병] [삶의 지혜][뇌, 마약, 정신병, 마음]Bird Flu Alert

월경전 증후군, 소름끼치고 손에 쥐가 나

월경이 있기 2~3일전부터 월경이 시작될때 까지 소름이 끼치고 손에 쥐가 나거나 마비되는 듯한 느낌, 여기에다 현기증과 피곤함을 동반하게 되는 「월경전 증후군」.

직장 여성인 이모(26)씨는 근무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증상이 심해 내과· 신경과의원 등을 찾아 치료를 받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물론 정확한 진단도 받아내지 못했다.

「월경전 증후군」은 가임 연령기 여성들이 월경 주기에 따라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여러가 지 형태의 신체적· 정서적· 행동적인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을 받는 현상 을 말한다.

이 증상은 『여성호르몬의 과다생성과 분비에 의해 생긴다』고 공식 발표된 지난 31년이후 진단과 치료에 상당한 진전을 보이고 있으나 예방 및 완치법은 마련되지 않고있는 상태다. 전문의들은 전체 여성중 20~90%, 가임여성의 30%가 이 증상을 경험 했으며 3~15%는 일상 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의 신체적 변화를 겪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소한 2회 이상의 월경 주기동안 매일 증상을 기록, 진단하게 되는 「월경전 증후군」은 복통· 유방 압통· 체중증가· 부종 등 육체적 증상과 불안· 우울· 초조감· 음식탐닉 등 정신적 증상을 합해 1백50~2백여가지의 복합적 증상을 나타낸다.

일단 「월경전 증후군」로 진단되면 식이조절, 비타민 및 미네랄 보충, 규칙적인 운동, 스트 레스 감소, 수면습관 변화 등 비약물적 치료를 우선하고 배란억제제· 항불안제· 항우울제 등 약물치료를 하면 좋아지게 된다.

(도움말:경북대병원 산부인과 이택후교수)

〈황재성기자〉

[에이즈, 성병] [삶의 지혜][뇌, 우울증, 정신, 마음]Bird Flu Al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