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삶의 지혜][사이트 도우미]

성기 애무법

페팅은 결합 전 자연스레 이어지는 행위로서 여성의 성기를 중점적으로 애무하게 된다. 여성의 성기는 소음순, 질 천장, 질구의 근처도 민감하지만 특히 음핵(클리토리스)은 가장 민감하게 성적인 자극을 받아들이는 부위다. 이곳은 남성의 귀두에 해당한다. 먼저 가슴의 애무에서부터 시작해 자연스레 성기의 애무에게로까지 이어지는 절차를 밟는다. 그러면 두 사람의 마음은 조금씩 서로에게 열리고 있는 상태, 첫 접촉으로는 성기 부분에 직접적으로 가 닿지 말고 아랫배를 원을 그리며 매만진다든지 허벅지 안쪽을 살살 부드럽게 애무함으로써 기대 심리를 갖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리고 그 다음 손바닥 전체를 사용해 성기를 부드럽게 덮는다. 손바닥 전체로 느껴져 오는 감촉을 즐긴다. 둘째는 손가락을 사용해 조심스레 내성기 안을 부드럽게 애무해 본다. 이때 여성이 흥ㅇ분을 느낀다면 애액이 나오게 된다. 이 때 아내는 부끄러워만 하지 말고 남편의 성기를 살며시 만져 본다. 처음에는 페니스 위에 손가락을 살짝 올려놓은 뒤 피아노를 치듯 가볍게 두드리듯 해본다.

이렇게 했을 때 남편 쪽에서 불쾌해 하거나 거북해 하지 않는다면 이제 귀두 뿌리부분의 음낭을 부드럽게 과일을 쥐듯이 손안에 넣어 본다. 이 부분은 섬세하고 약한 부분이므로 꽉 쥐거나 강한 자극을 피한다. 다음으로 페니스 끝의 도톰하게 튀어나온 귀두를 살짝 만져 본다. 귀두는 자극을 가장 강하게 느끼는 부분이므로 부드럽게 살짝 터치한다. 그렇게 점점 내려와 가는 원통을 말아 쥐듯 페니스를 잡고 위 아래로 피스톤 운동을 하듯 애무해 준다. 이렇게 하고나면 남편의 그것에서도 애액이 조금 나오게 되는데 이때가 부부관계를 맺기에 가장 알맞는 타이밍이라고 할 수 있다.

[에이즈] [삶의 지혜][사이트 도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