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삶의 지혜][사이트 도우미]

방광염

방광염 자꾸 재발하는이유
다른 여성들에 비해 특히 방광염에 걸리기 쉬운 해부학적 구조를 갖고 있는 여성들이 있다원래 여성의 요도(방광으로부터 소변을 . 신체 밖으로 내보내는 관침범하기 쉽다. 제발성 방방염은 잦은 성교를 통헤 )는 남성의 요도보다 그 길이가 짧아서박테리아가 박테리아가 침입하여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바로 허니문 방방염,). 신체적으로 요도와 질 사이의 거리가 가낙울수록 이런 위험은 더 커진다.요도 의 입구가 클리토리스 아래에 위치해 있는 여성이 있는가 하면닦을 때 앞에서 뒤로 , 질 아랫부분 안쪽에 위치해 있는 여성들도 있다. 또한 배변 후 항문을 딱지 않고 뒤에서앞으로 닦았다든지하지만 방광염은 일반적으로 , 또는 서툰 솜씨로 탐폰을 삽입하다가 감염이되는 수도 있다. 위생적인 문제에거의 신경을 쓰지 않고 에널 색스나 오럴 섹스거의 어김없이 찾아온다. 심지어는 너무꼭 (쿠닐링구스)를 할 경우 끼는 바지를 입는 것도 방광염을 일으키는 원인 가운테 하나라고 한다.
세제나 향수가 요도에 화확적인 감염그럴경우 (요도염)을 일으키고 여성생식기 내부의 산도나 세균의 균형을 파괴하기도 하는테, 주변부의 저항력이 악화되면서 방광염이나 칸디다증에 걸리기 쉽다요도로 침범하여 . 성병(음부포진, 트리코모나스 질염)이 전형적인재발성 방광염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프로제스테론은 평활근에 이완제 구실을 한다.
따라서 월경 주기의 후반부나 임신중 또는 경구피임아을 복용할 때 보다 방광염에 감염되기 쉽다빈혈 환자, . 그밖에도 당뇨병이나 배뇨기관에 해부학적인 이상이 있는 사람도 재발성 방광염에 걸리기 쉽다.

방광염 치료방법
방광염 증제가 보인다 십으면 일단 물을 두 잔 정도 마신후 가능하다면 그 이후 매 20분 간격 으로 한 잔씩 마신다. 물을 마시면 배뇨기관을 씻어내는 구실을 해서 증세가 사라질수 있다.금세 정상적으로 화장실 출입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처음에 배뇨시 통증이 좀 느껴진다십다가도 계속해서 방광을 비우다 보면 곧 나아질 것이다. 맹물이 가장 좋지만 우유, 연한차, 그밖에 다른 음료도 ㅋ찬다. 그러나 콜라나 주스 따위의 산성 음료는피하는 것이 좋다. 산성 음료는 염증이 난 조적을 더욱 자극할수 있다. 심장병이나 고혈압 환자가 아니라면한 시간 간격으로 세 차래 중탄산소다 한 숟가락썩을 물에 타서 먹도록 한다. 이러게 하면 소변의 산도가 낮아져서 통증을 완힘시켜 줄 뿐만 아니라 박테리아의 번식도 막아 준다.그밖에도 파라세타몰, 뜨거운 물병, 발을 위로 들고 쉬는 방법등도 손쉽재 사용할 수 있는치료법이다. 이러게 하고 세 시간정도 지나면 증세가 나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증세가하루이상 지속되거나 임신중에 증제가 나타날 때 또는 소변 속에 피가 섞여 나을 때는 즉각 의사를 ㅊ아가 보도록 한다. 의사는 소변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말과 함께 항생제를처방해 줄 것이다.
남성이나 아동이 방광염 증세를 보일 때는 무조건 의사부터 ㅊ아보아야 한다.그러나 무엇보다도 재발성 방광염을 미연에 방지하려면 위생관념이 가장 중요하다.
대변이나 성교를 한 후에는 항상 향이 첨가되지 않은 따뜻한 비눗물로 께끗이 씻어내야 한다. 대변을 볼때에는 골반을 아간 기울여 향문이 요도보다 아래쪽에 있도록 하라. 대소변을 다 본 후에도 일어나지 말고 같은 자세로 앉아서 따뜻한 비눗물을 병에 담아 두 다리 사이로부어서 항문과 음문 사이에 있는 회음 쪽으로 흥려 보내도록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오물이 요도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제빨리 씻어내리는 효과를볼 수 있다. 방광 염이 좀처럼 낫지 않고 계속 제발할 때는 세트리미드 같은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매일 하루 750ml 이상의 물을 꼭마시도록 하라. 약물을 별로 사용하지 않고 이러한 자가요법으로 만성 방광염 을 치료한 여성들이 많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

[에이즈] [삶의 지혜][사이트 도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