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Good Health]

중앙일보
▶ 게 재 일 : 1997년 04월 19일 21 面(42 版)
▶ 글 쓴 이 : 제정갑

본드.부탄가스 18세미만에 판매금지 - 청소년보호법시행령
--------------------------------------------------------------------------------

앞으로 18세 미만 미성년자들은 전화방을 드나들수 없게 된다.또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완구류와 성기구,근육이완제및 단백동화제도 청소년들에게 판매할 수 없게 된다.이밖에 본드와 부탄가스 판매규제 연령도 지금까지의 14세 미만에서 18세 미만으로 강화된다.

문체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을 주요골자로 한 청소년보호법 시행령및 시행규칙을 확정,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7월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이 안은 관계부처 실무자들이 참석한 청소년육성실무위원회(위원장 김종민 문체부차관)의 심의를 거쳐 마련됐다.

이 안은 최근 전국에 확산되고 있는 전화방이 음란통화.사생활 침해등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전화방에 대한 청소년들의 출입을 금지토록 규정했다.

이 안은 최근 청소년들의 흡입으로 크게 사회문제화하고 있는 본드나 부탄가스의 경우 약국은 물론 각종 취급점에서도 18세 미만 청소년들에게 팔수 없도록 했다.문체부는 또 현재 마약과 향정신성 의약품에 대한 규제 외에 최근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근육이완제.단백동화제를 규제약품에 추가시켰다.각 약국들이 감기약등에 주로 사용하고 있는 이들 추가 약품에는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성분과 카이소프로돌 성분이 들어있다.

〈제정갑 기자〉


마음과 뇌의 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