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면 복이 와요

에이즈 동영상자료



요즘 웃음 치료가 선풍적인 인기다. 여러 병원에서 웃음 치료가 시행되고 있으며, 웃음 치료사라는 직업까지 등장할 정도다. 웃음 치료는 정신적으로도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기도 하지만 실제로 몸의 저항력을 높여 주기도 한다.

이같은 일이 가능한 것을 전문의들은 바로 NK세포(Natural Killer cell)의 활성화 덕분으로 설명한다.

◇ NK세포는 스트레스에 취약

NK세포는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로 세균이나 이물질에 대해서 반응하는 세포다. 백혈구와 유사하게 암세포를 직접 찾아내 파괴하는 대표적인 면역 세포기도 하다. 이 세포는 스트레스에 취약해 스트레스를 줄여야 활발하게 활동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NK세포를 활성화 시키는 것은 DHEA(Dehydroepiandrosterone)라고 하는 부신에서 생산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일종이다.

스트레스가 많아 지면 이 호르몬이 줄어 들고 스트레스 호르몬이 코르티졸(cortisol)이 늘어난다. 코르티졸은 반대로 NK세포 활동을 억제한다.

원자력병원 백남선 박사에 따르면 코르티졸은 사실 우리 몸의 방어기재의 하나로 적은 양은 긍정적인 역할을 하지만 너무 많아지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너무 적은 이들은 코르티졸 자체의 활성화를 통해 면역억제 효과를 구하기도 한다.

사실 웃음 치료는 NK세포를 통한 저항력만 강화시켜 주는 것이 아니라 엔돌핀(endorphin)을 통해 신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도 한다. 백 박사는 몸안에서 얻을 수 있는 몰핀이라는 뜻의 엔돌핀을 통해 고통을 경감시켜 줄 수 있다고 전한다.

이처럼 스트레스를 줄이고 웃음을 통해 NK세포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치료법은 신체의 저항을 올려준다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준다는 많은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웃음치료를 받은뒤 신체의 저항력 수치가 정상인의 수치까지 올라갔다는 사례도 드물지 않다.

◇ 체외에서 활성화 시키는 방법 연구 중

그러나 아쉽게도 암세포가 이미 크게 자랐을 때는 신체 내부에서 생성되는 NK세포가 영향을 끼치기 어렵다. 가톨릭중앙의료원 조혈모세포이식센터 조석구 교수는 암세포가 크게 발현 했을 때는 NK세포에 의한 자연 치유 능력에만 기댈 수는 없다고 전한다.

NK세포를 활용한 치료법은 현재 연구 단계로 암세포 치료에 있어 표준 치료법은 아니고 단지 가능성이 있다는 것. 조 교수는 보조적인 치료방법으로 받아 들여야지 전적인 치료방법으로 웃음치료를 선택할 수는 없다고 충고한다.

한편, 최근에는 NK세포를 체외로 추출해서 강화 시킨 뒤 다시 신체 내부로 투여, 자연치유 효과를 노리는 방법이 많이 연구되고 있다.

국내의 한 회사가 NK세포를 증식, 강화시키는 치료법을 연구·개발, 상품화시켜 화재가 되기도 했다. NK세포강화·증식은 약물이나 방사능 치료와 달리 정상세포에 영향을 주지 않고 암세포만 파괴한다는 점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치료 요법이다.


Index.......성병예방...인간관계....에이즈 최신정보....정보 도우미..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