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ㆍ에이즈 치료식물 열대우림서 발견  

에이즈 동영상자료





2006-04-27

암, 에이즈, 말라리아 치료를 도와줄 수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식물들이 보르네오의 열대우림들 내에서 발견됐다고 환경단체인 세계야생생물기금(WWF)이 27일 밝혔다.

그러나 세계 목재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불법 벌채로 인해 이 나무들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어 적절한 보호가 요청된다고 WWF는 말했다.

호주 제약회사 세실리드 바이오사이언시즈(Cerylid Biosiences) 연구자들은 보르네오의 한 관목에서 항암 성분을 발견하는 한편 한 나무가 분비한 유액(乳液)에서 에이즈 바이러스인 HIV의 복제 저지에 효과가 있는 화학 물질을 발견했다고 WWF는 전했다.

또 다른 종의 나무 껍질에서 연구자들은 실험실 내 실험들에서 인간 말라리아 기생충을 죽이는 것으로 보이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물질도 발견했다.

지난 25년 간 422종의 새로운 식물들이 보르네오에서 발견됐으며 약으로 사용할 수 있는, 많은 다른 식물들이 그 곳에 존재할 것으로 믿어지고 있다.

WWF는 시릴리드 바이오사이언시즈의 모리 테이트 부회장이 "숲이 더 파괴되면 생명을 구하는 약의 잠재적 원천들을 추가로 발견하고 개발하는 기회를 잃을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식품환경신문


Index.......성병예방...인간관계....에이즈 최신정보....정보 도우미..음악감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