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DS & SEX][Beautiful Places]
[Brain & Mind]
[AIDS/HIV]

[말더듬 홈으로]

고민 그만알뜰쇼핑코디미용



"말더듬의 부차적인 사항들"

말더듬의 발생률은 약1퍼센트로 추정하고 있는데 잠정적인 말더듬 아동의 경우는 더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높은 비율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한국의 경우도 수십만이나 되는 사람이 자라는 동안 어느 시점에선가 말을 더듬는 경험을 갖는다는 뜻이다.

남녀의 비율은 대략 4:1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비율을 설명하려는 여러 이론가운데는 상당히 신빙성 있는 이론들도 있기는 하나, 아직도 그 해답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스트레스와 불안은 항상 어린 나이 아동의 말더듬을 악화시킨다. 그러므로 아동을 도와주기 위한 여러 제안들은 이런 긴장과 불안을 될수록 줄여보려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문제는 아이의 스트레스나 불안의 원인이 찾기 어렵다는 데 있다. 정신적 압박에서 벗어나게 될 때 종종 많은 아동이 놀라울 정도로 정상적인 언어활동을 회복한다. 이런 식의 회복은 많은 아동들이 아무런 치료나 특별한 관심을 전혀 받지 않고 또는 참담한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생활 속에서조차 말더듬을 그치게 된다는 사실과 관련이 있겠다. 어떤 통계에 의하면 현재 말을 더듬는 사람이 하나라면 성장기에 잠시라도 말을 더듬어본 사람은 셋이라는 통계가 있다. 이들이나 그 부모들이 정상적인 언어 회복을 위해 이용한 방법은 천차만별이며 또한 이러한 방법들은 우리에게 별 도움을 주지 못한다. 그렇다면 그들은 자라면서 말더듬에서 벗어나게 됐다는 뜻인가? 이에 대한 대답은 우리가 무엇을 말더듬의 원인으로 보는가에 달려있다. 만일 말더듬을 신경이나 근육의 미 발달에 의한 것으로 본다면 아이들은 자라면서 말더듬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도 하겠다. 그러나 말의 어려움을 ?!≠?때 받는 좋지 않은 정서적 반응은 학습이나 성장을 통해 극복되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정서적 반응을 경험한 아이는 어떻게 해서든지 자신의 행동을 바꾸는 법을 개발해 낸다. 권위 있는 학자들 중에는 말더듬이 학습된 것이기 때문에 반대로 잃어버리게 할 수 있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Online Medical Dictionary[삶의 지혜][걱정][주말여행][음식]

말더듬?빈도와 심각성은 대게 시간과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고 알려져 있다. 어떤 때에는 아이가 아무 어려움 없이 말할 수 있는데 이러한 경우는 혼잣말을 한다거나 애완동물에게 말을 하거나 노래를 할 때에 특히 그러하다. 말더듬은 비교적 긴 시기 동안 완전히 없어졌다가, 다시 심한 상태로 재발하기도 한다. 이것은 보통 스트레스와 불안이 높아질 때 일어나지만 그 불안의 원인을 꼭 집어내기란 항상 가능하지만은 않다.

또한 옛날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온 방법들도 말더듬을 없애는데 별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사실 그 방법들이란 잘못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문제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 아이에게 "천천히 말해","심호흡을 해봐", 또는"긴장을 풀어"라고 말하는 것은 종종 쓸데없는 제안의 예들이다. "다시 말해봐"라는 지시는 아이가 그것을 유창하게 말하게 하는 결과를 낳을지는 모르나 그렇다고 기본적인 문제에 도움을 주지는 못한다. 게다가 무서운 눈초리로 쏘아보거나 벌을 주면서 "그만 더듬어!"라고 소리를 지른다면 악화를 조장하는 첩경이다. 이러한 방법들은 말더듬의 본질을 잘못 생각하는데서 비롯된다. 즉 말더듬을 아동이 정말로 노력만 한다면 고칠 수 있으며 다시는 그럴 필요가 없는 나쁜 버릇으로만 여기는 태도이다. 또는 아이가 일부러 고집을 부리며 못되게 구는 것으로 생각하거나 "제대로 말하는 법을 모르는 것"으로 간주하는 태도이다.

[AIDS & SEX][Beautiful Pl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