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학과 꿈

977114 김현미

흔히 꿈은 희망이나 망상으로 여기지만 여기에서는 잠을 잘 때 꾸는 꿈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하갰다.

꿈하면 프로이드의 '꿈의 해석(The Interpretation of Dreams)'를 떠올리게 된다. 누구나 일생 동안 약 1/3을 잠 속에서 사는 것이요, 잠자는 동안의 약 반을 꿈을 꾼다고 볼 때 꿈의 의미를 과소평가할 수 없다. 비록 꿈이 비논리적이고 대치 개념도 없는 허황한 면도 없지 않지만 꿈에는 크게 몇가지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꿈이란 꿈꾸는 사람의 욕망, 추억, 본능적 충동, 전날의 기억, 주위의 자극이 꿈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꿈은 다음날 아침에도 기억할 수 있는 것이 있는가 하면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것도 있다. 이러한 꿈의 차이가 왜 있는지 알기 위해선 수면 중에 일어나는 뇌의 활동을 알아야 할 것이다.

잠은 뇌의 어떤 중추를 자극함으로써 유도할 수 있고 뇌간에 있는 세로토닌과 노에피네프린 및 이들 대사 산물의 상대적 농도에 의하여 수면 각성 주기가 나타난다고 보는 것이 현대의 일반적 견해이다. 수면중에 뇌파의 형태, 근육의 이완 정도, 안구 운동의 유무 등으로 수면단계를 NREM(non-rapid-eye-movement sleep)과 REM(rapid-eye-movement sleep)으로 나눈다. 수면중에는 REM과 NREM 이 대략 90분 간격으로 4∼5회 반복하여 나타난다. 그리고 꿈을 꾸는 REM기에는 근육이 마비된 상태가 꿈속의 내용들을 눈이라는 시각 경로를 통해서 표현하기 때문에 눈알이 계속 움직이는 것이다. 결국 긴 수면 시간은 90분간 꿈 없는 잠, 90분간 꿈 있는 잠을 반복하는 것이다. 물론 NREM기에도 꿈을 꾸기는 하지만 거의 기억하지 못하고 (5% 정도 기억) 기억되는 꿈은 거의 REM기에 꾼 것으로 80%까지 기억이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숙면이 계속되면 꿈을 기억하지 못하고 자주 깨면 많이 기억하게 된다. NREM 수면때에도 꿈을 꾸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현저하게 그 율이 낮다. Non REM 수면때 꿈은 주로 왼쪽 뇌가 주도해 논리적인 꿈은 꾸고 REM 수면에서는 오른쪽 뇌가 주도해 꿈을 꾸는데 비교적 공상적인 꿈을 꾼다는 이론도 있다. 대다수의 악몽은 REM 수면 때 꾸게 되고 흔히 새벽녘에 나타난다.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없고 건강한 사람은 누구나 규칙적으로 꿈을 꾼다. 그렇다면 꿈은 왜 꾸는 것일까. 아직 완전한 답은 없는 것 같다. 어떤 학자는 잠은 꿈을 꾸기 위해서 있을 뿐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매일 밤 꿈을 꾸면서 이성을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 뇌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는 이론도 있다.

왜 꾸는지도 모르는 꿈은, 그러나 우리의 진정한 휴식에 필수불가결한 것임에는 틀림 없다.















Brain Fa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