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액이 균형을 잡아주는 음식물

Click Me!Click Me!




사람이 건강하려면 몸 속의 혈액이나 체액이 약알칼리성을 유지해야 한다. 우리가 먹는 음식은 크게 산성·알칼리성·중성으로 나뉘는데, 섭취한 음식물이 체내에서 분해되는 과정에 산성이 되면 산성식품, 알칼리성이 되면 알칼리성 식품이다.
육류나 동물성 지방질 등은 체내의 신진대사 과정에 황산, 요산, 탄산을 배출하며 체액을 산성화시키므로 산성식품이다. 반면에 체내에서 알칼리성을 유발하는 과일류와 곡식류, 해조류, 채소류 등은 알칼리성 식품이다.

우리 몸은 산성이나 알카리성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잡힌 상태이거나 약알칼리성일 때 저항력도 높고 건강한 상태가 된다. 따라서 먼저 주변에서 자주 먹는 음식물을 중심으로 성질을 알고 적절히 활용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중성이 되도록 먹는 것이 좋다. 이럴 때 가장 건강하고 치유력도 높아진다. 우리가 주식으로 하는 알곡류나 천연의 물, 소금은 중성이며 대자연의 기운을 직접 받으면서 성장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것들을 섭취할 때 인체는 자연의 기운을 곧바로 받아들일 수 있다. 돼지고기나 쇠고기를 먹을 때 마늘과 된장, 채소를 곁들이는 등의 우리의 전통적인 식사법에는 이런 원칙을 잘 소화시킨 사례가 아주 많다.


현대인 중에는 체액이 산성으로 기운 사람이 많다. 육류, 화학첨가물이 든 가공식품, 백설탕이나 흰밀가루의 과다한 섭취로 인해 그렇게 된 것이다. 체질이 산성이 되면 건강을 잃기 쉽고, 병이 나면 치료가 어렵다. 그러므로 평소에는 물론이거니와 특히 당뇨병 등 병을 앓고 있을 때는 생활에 신경을 써서 알카리성 식품인 잡곡·채소·해조류의 양을 늘리는 것이 좋다. 참고로 우리 주변에 있는 음식물들을 산성, 알칼리성, 중성으로 나눠보면 다음과 같다.


산성 : 짐승의 고기, 달걀이나 새의 알, 우유, 생선이나 어패류, 화학첨가물이 든 가공식품, 백설탕, 화학소금 등
알칼리성 : 과일, 채소, 미역·다시마 등 해조류, 콩이나 팥 등 콩류, 고추장이나 된장 등 전통 발효식품
중성 : 쌀, 보리, 물, 자연소금, 과일이나 채소류를 햇볕에 말린 것(건포도, 곶감, 무말랭이 등), 단단한 나무열매(밤, 호두, 잣)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