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미용운동.......k-life style

트레킹(Trekking)이란

World Sports Photos.. 면역력 강화.. 질병질환




트레킹이란 가벼운 배낭 하나만을 짊어지고 산이나 들판을 여유있게 걸으며 대자연속에서 사색을 즐기는 레저스포츠로 등산과 산책의 중간 형태이다. 원 뜻은 남아프리카 원주민들이 수림지를 찾아 달구지를 타고 집단이주를 하던 생활습관에서 유래된 것으로 지금은 '집단여행' 또는 '사색여행'이란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등산화가 아니더라도 운동화만 신으면 되고 지도와 수통, 비상식량 등 꼭 필요한 물건만을 챙겨 정상정복이란 목적을 두지 말고 하루 3∼4시간씩 15∼20km의 자연 속을 느긋하게 음미하면서 걸으며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한다. 일상 생활에서의 힘겨운 심신을 말끔히 회복시키고 그 지역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자신을 발견 할 수 있는 레포츠가 바로 트레킹이다.

이 트레래킹은 간편한 차림으로 걷게 되므로 특별한 전문가의 기술이나 장비, 비용이 들지않고 한걸음 한걸음 내딛을 때마다 새로운 각도에서의 자연경관이 단순한 걷기 운동처럼 내딛을 때마다 새로운 각도에서의 자연경관이 단순한 걷기 운동처럼 지루하지 않게 펼쳐지며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다.

한국체육진흥회(KAPA·Korea Athletic Promotion Association)는 옛 화랑정신을 오늘에 되살리고자 화랑도가 심신수련과 호연지기를 배우기 위하여 산야를 도보 여행하며 수련한 것을 현대에 맞게 재조명하여, 외국에 같은 형태의 트레킹과 접목하여 사상과 행동양식은 한국적 선비사상과 화랑정신을 기본 바탕으로 하고 명칭은 트레킹이라 하였고 회원의 심신수련과정으로 트래킹을 실시하여 심신을 수련하고 있다.

트레킹 유래

미국이나 유럽에선 험난한 고산을 탐험하는 모험 레포츠로 각광받고 있으며 10여명이 한 팀을 이루어 네팔의 히말라야산이나 티벳고원과 같은 곳의 해발 5천m이하의 능선을 자주 찾고 있다. 네팔의 기온은 한 겨울이라 하더라도 우리의 봄 날씨처럼 영상 15°정도고 높은 지대라도 영하5°가 고작이기 때문에 요즘엔 한국의 트레커들이 즐겨 찾고 있다.

국내에는 지난 '90년 초 처음 소개되었으나 옛날부터 선비들과 화랑들이 호연지기를 기르기 위해 전국의 명산 대천을 누비며 실현하던 것이 그 시초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래서 국내에서의 트레킹은 탐험이나 모험보다는 심신단련과 사색, 문화유적 탐방을 통해 선조들의 정신을 계승하고 교양 함양 등을 도모하는 집단도보 형태로 확산되어 가고 있다. 그러므로 여럿이 함께 떠나는 집단 여행이란 점에서 외국의 그것과 비슷하지만 휴식 및 식사 전후 시간을 이용해 그 지역의 역사와 자연에 대한 강의와 토의 시간이 주어진다는 점에선 우리만의 독특한 트레킹 형태를 지녔다고 볼 수 있다.

트레킹 목적

   1) 올바른 가치관형성
       ① 自我發見 : 나는 누구인가, 어떤 삶을 살 것인가
       ② 自然과 하나되는 운동 : 만상은 나와 같은 존귀한 생명을 갖고 있다.
   2) 심신수련
       : 정신력 강화/체력 증진 도모
   3) 폭넓은 지식습득
       ① 트레킹 지역의 역사적 고찰
       ② 트레킹 지역의 지형 및 생태계
       ③ 트레킹 지역의 구비문학, 민속놀이
   4) 탐구 및 개척정신 함양
   5) 건강한 인간관계 형성
       : 믿음과 사랑을 배운다/ 청정한 정서 함양
   6) 봉사정신 함양(전인교육)
       ① 인간에 있어 제일 값진 것이 봉사임을 배운다.
       ② 자신의 건강을 사회를 위해 환원할 줄 아는 거룩한 마음을 배운다.
   7) 검소하고 생산적인 여행
       : 국민계층간 위화감과 갈등을 해소한다.
   이상과 같이 체육활동을 통하여 남을 이해하고 봉사할 줄 아는 진정한 건강인을 길러 맑고
   밝은 건강사회건설을 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

트레킹 장비

특별한 장비는 필요 없으나 걷기에 간단하고 편한 차림의 복장이면 좋고 가능하면 기온 변화에따라 체온을 조절할 수 있는 윈드자켓을 착용 하는게 좋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간단하게 비상약품을 준비하고 식사로는 은박지에 싼 김밥이나 토스트 등과 물을 배낭에 넣으면 된다. 그러나 쉽게 할 수 있다고는 하나 집단을 이뤄 도보여행을 하는 것이므로 트레킹은 나름대로의 규칙과 요령이 필요하다. 먼저 트레킹을 떠나기 전 여행코스를 선정하고 미리 여행길의 문화 유적지를 조사하는 한편 코스까지의 교통편 마련 등 사전 준비를 해야하는 것은 기본 사항이며 지역을 잘 아는 길 안내자도 있는 것이 좋다. 막상 트레킹에 들어갔을 때는 평지에서 함께 가는 사람들의 구성형태나 취향에 따라 여행지역의 문화행사에 참여한다든지, 시낭송을 한다든지, 명사를 모셔 유익한이야기를 듣는 것 등도 즐거움을 더할 수 있게 한다.

트레킹 장소

국내에서 쉽게 갈 수 있는 트레킹 명소로는 기암괴석이 많아 서로 손을 잡아끌며 가족간의 사랑을 돈독케 해주는 충북 영동의 천태산(720m)과 곳곳에 약수터와 휴식 장소가 잘 마련되어 있는 경기도 이천의 설봉산(394m), 수원의 유일한 삼림욕장이 있는 광교산(582m), 충북괴산의 화양계곡 코스 등과 강화도의 마니산과 전등사로 이어지는 들판길, 춘천 가는 길목의 청평과 설악일대 등이 대표적으로 꼽히는 코스이다.

트레킹 방법

또 요즘에는 단순히 걷기보다는 일정한 주제를 설정해 놓고 떠나는 테마 트레킹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봄철 산나물을 캐러 가는 산나물 트레킹, 노오란 개나리와 붉은 진달래가 만발한 군락지를 찾아가는 불꽃 트레킹, 사랑하는 연인끼리 섬이나 바닷가의 조개껍질을 줍는 사랑의 트레킹과 기타 탐조 트레킹, 온천 트레킹 등이 다양한 아이템과 함께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해외 나들이가 쉬워짐에 따라 최근에는 가까운 외국의 명소를 찾는 트레커들이 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키나발루, 대만의 옥산, 중국의 황산 등이 1박 2일 코스로 다녀올 수 있는 곳이고 멀게는 구소련 코카사스와 아프리카의 킬리만자로의 능선까지 갈 수 있으며 각종 걷기대회를 통한 국내·외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건강&미용운동.......k-life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