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동안 재발하는 헤르페스




외음부가 헐어 병원을 찾는 환자의 약 50%는 헤르페스입니다. 헤르페스는 피부나 점막의 접촉을 통해 전염됩니다. 이 바이러스는 피부나 점막에서도 번성하지만, 말초 감각신경의 줄기를 타고 척추 근처의 감각 신경 세포가 모여 있는 신경절에 자리를 잡아, 1차 감염 후에 일생을 두고 재발을 일으킬 수 있는 근거지를 마련합니다.제 1형과 제 2형으로 분류된다
헤르페스는 제 1형과 제 2형의 두 종류가 있습니다. 과거 제 1형은 구강에 생기는 것이었고, 제 2형은 성기에 생기는 것이었으나, 근래에는 이러한 구분이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헤르페스의 90%는 제 2형 헤르페스입니다.
수포들이 커지면서 통증이 심해진다. (1차 감염)
1차 감염 후 잠복 기간은 평균 4~7일 정도입니다. 처음에는 전신 무력감, 열, 두통 같은 전신 증상이 나타나다가 감염된 피부와 점막 부위에 작은 수포들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이 수포들이 빠른 속도로 커지면서 통증이 심해집니다. 양 사타구니의 임파선이 붓고 아파지기도 하며, 소변 보기가 불편해지고, 가려우며, 냉대하가 흐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수포들이 터져 궤양을 형성하며 회색빛 진물이 그 위를 덮게 됩니다. 그러면서 서서히 아물기 시작하는데 완전히 아물기까지는 약 2-3주가 걸립니다.
1년에 5~8회나 재발한다.
재발 감염은 1차 감염보다 경미하고 아무는 기간도 짧습니다. 또 전신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재발률은 매우 다양하여 제2형 헤르페스의 경우 80% 정도가 1차 감염 후 1년 이내에 재발합니다. 재발 빈도 또한 다양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1년에 5-8회 정도 재발합니다. 한동안은 재발이 없다가 어느 시기가 되면 재발이 잦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항바이러스제로 치료하지만 거의 평생 동안 재발한다.
치료는 항바이러스제로 하지만 증상이 나타날 때 억압하는 효과 정도이지 신경절에 자리잡은 바이러스를 완전히 소멸시키지는 못하므로 병은 거의 평생 동안 재발하게 됩니다. 항바이러스제를 쓰면 전염률을 낮출 수는 있지만 증상이 나타나고 있을 때는 배우자와의 성적 접촉을 피해야 합니다. 배우자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헤르페스 백신이 연구중에 있습니다.



Index......삶의 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