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남성 제쳤다




빗장열린 性 고삐풀린 病,‘성병’-빗나간 사랑에 심각한 후유증 남는다! 성에 대한 인식이 개방화되고 성병을 일으키는 병원균들의 기존 치료약에 대한 내성이 강해지면서 성병감염은 직업여성이나 바람둥이들만의 문제가 아닌 일반인들에게도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여성 감염자의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2004년 1월부터 6월 중 성병 통계에 따르면 비임균성 요도염을 제외한 나머지 성병에서 여성 감염자수가 남성보다 오히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질, 헤르페스, 매독, 클라미디아 등을 더해 모두 8627례(비임균성요도염 제외)가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여자가 54.7%를 차지했다. 여성의 성병 급증 추세는 특히 클라미디아 감염에서 두드러져, 클라미디아 감염의 경우 2001년 323례, 2002년 2028례, 2003년 3990례로 3년새 무려 10배 이상 증가했다. 연령별 분포는 20대가 가장 많아 전체 성병감염 여성의 70%를 넘었다.


Index......삶의 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