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이란 무엇인가요?





 
옴이란 일종의 피부 기생충에 의 한 병이며, 옴진드기과에 속하는 Sacroptes scabiei가 피부에 기생하여 생기는 병입니다. 전형적으로 밤에 심한 가려움증을 야기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반적인 개인위생이 좋아지면서 일상생활에서 많이 접하기는 어렵지만 아직도 군대 등 집단 생활을 하는 경우 한꺼번에 많은 사람들에게서 발병하곤 합니다.



 
 옴은 얼마나 흔한가요?


 
옴은 지금부터 2500년 전부터 알려진 오래된 질환으로서 매년 전 세계적으로 3억명 이상이 감염되는 흔한 질환입니다.


 
 옴의 증상은 무엇인가요?


 
옴의 가장 전형적인 증상은 밤에 심해지는 가려움증입니다. 가려움증은 옴 진드기가 피부에 기생하기 시작한 지 약 4-6주 후에 나타나며, 처음부터 많은 수의 진드기가 감염되면 더 빨리 나타날 수 있습니다. 흔히 손가락 사이, 발가락 사이, 팔목 안쪽, 아랫배, 둔부 등에 좁쌀 같은 발진이 생기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합니다. 또한 이 가려움증은 따뜻한 곳에 있으면 더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옴의 증상은 어떻게 해서 생기나요?


 
옴 진드기는 수컷의 크기가 0.2-0.4mm 정도로 매우 작습니다. 둥근 몸통에 8개의 다리를 갖고 있으며 따뜻하고 습한 곳을 좋아합니다. 암컷은 피부 속으로 뚫고 들어가서 하루에 2-3개의 알을 낳으며 동시에 분비물을 내는데 이 물질이 가려움증을 유발합니다. 알은 보통 10일정도 되면 성충으로 되고 이 성충은 또 몸의 다른 곳에 가서 터널을 파고 알을 낳게 되고 이때 또한 분비물을 분비하게 됩니다. 진드기에 의해 생긴 터널은 주로 손가락 사이, 발가락 사이, 손목의 접히는 부위, 남자의 성기 부위에서 생기며 발바닥, 발등, 엉덩이, 겨드랑이 등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Index......삶의 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