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발이가 무엇인가요?





 
사면발이는 성관계시 감염된 사람의 음모에서 다른 사람의 음모로 전해지는 작은 벌레(이의 한 종류) 입니다. 이 벌레는 사람에게 감염되면 그 사람의 피를 빨아먹고 삽니다. 현미경상으로 관찰하면 작은 바닷개처럼 보여서 crabs라고 부르기도 합니다만 정확한 학명은 Phthris pubis입니다. 이 벌레는 감염된 사람의 음모에서만 발견되는 것이 아니라 옷이나 타월, 침구류에서 발견되기도 합니다.



 
 남성이나 여성이 이 병에 걸린지 어떻게 알 수 있나요?


 
사면발이는 심한 가려움증을 야기합니다. 사면발이에 노출된 사람은 음모를 자세히 관찰해 보면 작고 회색빛의 벌레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벌레가 보이기 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벌레는 관찰되지 않더라도 피를 빤 흔적 때문에 속옷에 작은 혈흔들이 보여서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한 작고 둥그런 모양의 흰 서케가 털에 달라 붙어있는 것을 관찰 할 수도 있습니다. 서케는 사면발이(이)의 알을 의미하며 손가락으로 잡아당겨 제거하려 해도 쉽게 제거가 어렵습니다. 그런 경우 서케를 제거하는 특수한 빗(참빗)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사면발이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생기나요?


 
사면발이에 노출되면 보통 1주 이내에 가려운 증상이 생깁니다. 하지만 성충이 눈에 보이기 까지는 보통 2-3주가 걸립니다. 다시 말하면 눈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으면서 음모부위가 가려운 증상이 1주 이내에 생기고 사면발이가 눈에 보이는 2-3주 후의 시기까지 아무런 이상도 눈에 보이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첫 증상은 가려움증이지만 사면발이가 피를 빨아먹은 자리를 중심으로 피부가 회색이나 푸르스름하게 변색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피부의 변화는 심한 경우 하복부나 서혜부에 나타나기도 합니다.




Index......삶의 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