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독의 기원에는 두 가지 설이 있는데



매독의 기원에는 두 가지 설이 있는데, 고대 존재설과 콜롬버스설입니다. 고대 존재설의 논거는 석기 시대의 유골에 대한 매독성 변화를 인정하는 점과 고대 민족의 문헌에 매독성 변화를 인정하는 점과 고대 민족의 문헌에 매독을 생각게 하는 기재가 있는 점 등인데, 고대의 유럽에 매독이 존재했다는 증거를 발견할 수 없다고 하는 이유로 콜롬부스 일행에 의한 유럽으로부터의 전파를 매독의 기원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른바 콜럼버스설(說)에 따르면 1492년의 신대륙 발견에 의해 신세계인 현재의 아메리카 대륙으로부터 유럽에 전염됐다다고 합니다.
콜롬부스가 제1회의 항해를 마치고 스페인으로 돌아온 것은 1493년 3월. 이 때부터 구대륙에 매독의 만연되기 시작해 몇 년 사이에 빠르게 유럽 전체에 전파됐습니다.
치료약도 없어서 걸리면 코가 떨어지고 눈이 멀었다고 합니다. 15세기 중엽 나폴리왕국을 두고 프랑스와 이탈리아 사이에 전쟁이 벌어졌을 때 약탈당한 이탈리아 도시의 여자들에게 나타난 것이 전형적인 임질·매독 증상으로, 이후에 이탈리아인들은 성행위로 인한 감염을 「프랑스병」이라고 불러 혐오감을 표시했다고 합니다.
오늘날 성병을 영어로 「프렌치 디지즈」라고 부르는 것도 이 때문. 독일의 음악가 슈만이 매독으로 인해 정신분열을 일으켜 라인강에 뛰어들어 자살을 시도했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동양에 나타난 것은 1498년 바스코 다 가마의 희망봉 우회의 해상교통로가 개척된 후의 일로 그들 일행이 기항한 인도 마레이 등에 먼저 퍼지고 이어 이 지방에 돈 벌러 와 있던 중국인이 이것을 본국에 수입해 1505년경에는 이미 광동창이 유행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선 중국에서 들어온 창병(瘡病)이란 뜻에서 당창(唐瘡)또는 광동창(廣東瘡)이라 불렀다고 전해집니다


Index......삶의 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