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



[미국] "에이즈 확산은 빈부 격차 때문"

[세계] 2000.07.10 (월) 19:03



"약값을 내려라”

9일 남아공 동부 해안도시 더반에서 개막한 제13차 국제 AIDS(후천성면역
결핍증) 회의의 최대 쟁점은 에이즈 치료약값 문제이다.

치료행동캠페인(Treatment Action Campaign) 등 국제 인권단체 회원 4,0
00여명은 이날 회의장 주변에서 제약회사들에 대한 에이즈 백신 가격인하
를 요구하는 시위에 돌입했다.

에이즈 문제 해결의 핵심은 결국 '돈’으로 귀결된다. 세계 3,430만명의
환자 중 3분의 2 이상이 살고있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은 미
국과 유럽의 5~6개 제약회사들이 제시하는 약값을 부담할 능력이 없다.

때문에 이들 국가는 약을 쓰지 못해 비극적 결과를 맞거나 약을 복제함으
로써 국제 특허법을 위반하고 있다.

다국적 제약회사들은 지난 5월 인권단체들의 거세 저항에 밀려 아프리카
에 제공하는 에이즈 약값을 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약값을 더욱 파격적으로 내리고 약에 대한 특허권까
지 포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적재산권 보호나 기업의 이익 때
문에 치료제 접근이 차단당하는 것은 곧 '대량학살’이라고 주장한다.

사실 선진국 제약회사들은 지금껏 아프리카 에이즈 환자들의 생명을 담보
로 부를 챙겨왔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예를 들면 미국의 브리스틀 마이어스 스큅의 경우 자사의 항암제인 택솔
을 하청업체로부터 ㎎당 25센트에 사서 20배 가까운 4달러 87센트에 팔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도저히 약값을 감당하지 못한 남아공 정부는 1997년 제약회사에 로열티는
지급하겠지만, 자국에서 치료제를 대량 생산하겠다는 내용의 법률을 만들
었다.

그러자 제약회사들은 특허권 위반 혐의로 남아공을 제소했고, 미국 정부
는 지난해 3월 남아공을 지적재산권 분야에서 우선감시대상국으로 선정했
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정부의 이같은 이율배반적 조치는 제약회사
들의 정치 로비와 관련이 많다.

차기 대선후보인 앨 고어 부통령은 '생명을 다루는 에이즈 치료제가 해적
판 음반이 돼서는 곤란하다”는 논리로 주요 정치자금원인 제약회사들의
이익을 대변해왔다.

한편 미국의 국제 에이즈백신연구소(IAVI)는 이번 회의에서 에이즈가 만
연한 가난한 국가에는 싼 가격에, 부유한 국가에는 높은 약값을 물리는 '
차등가격제’를 제안, 주목받고 있다.

이동준기자 djlee@hk.co.kr

Index.......성병예방...건강종합정보...웰빙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