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



[미국] 제약사 에이즈 치료약 인하러시

[세계] 2000.07.11 (화) 18:30



지나치게 높은 에이즈 치료제 가격이 에이즈 치료의 최대 걸림돌로 부상
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적 제약사들이 에이즈가 만연하고 있는 아프리카를
돕기 위해 약품과 자금을 기부하겠다고 잇따라 밝히고 있다.

세계적 제약사인 머크사는 10일 성인의 36%가 에이즈에 감염된 보츠와나
의 에이즈 치료를 위해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재단’과 함께 1억 달러의
약품과 자금을 기부하겠다고 발표했다.

게이츠재단이 보츠와나 보건시스템 강화를 위해 5년간 5,000만 달러를 기
부하고 머크사는 이 프로그램 관리와 값비싼 에이즈 치료제 기증을 통해
5,000만 달러를 내놓겠다는 것이다.

독일 제약회사인 베링거 잉겔하임도 에이즈 바이러스(HIV)가 어머니로부
터 자녀로 전달되는 것을 막는 약품인 '네비라핀’을 앞으로 5년간 개발도
상국에 무상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머크사와 베링거 잉겔하임은 또 11일 에이즈 약품 비용을 낮추기 위해 아
프리카 및 다른 가난한 지역 정부와 협력할 것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각국 정부와 에이즈 운동가들은 이에 대해 에이즈 치료제의 높은
가격에 대한 비난을 피하고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한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비판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다.

'HIV/AIDS 치료 대중운동’의 샤론 에캄바람은 "우리는 무상원조나 공짜
약을 원하는 게 아니라 약품의 가격인하를 원한다”고 말했다.

/더반 APAFP = 연합

Index.......성병예방...건강종합정보...웰빙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