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


日정부, G8 'NGO 눈치보기'

[세계] 2000.07.19 (수) 18:37

주요8개국(G8) 정상회담 개최국 일본이 전세계 비정부기구(NGO)들의 대규모 시위 등을 우려,사전 예방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지난해 12월 시애틀에서 벌어졌던 과격 시위의 재발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일본 정부는 1000만달러(약 110억원) 정도의 NGO 지원 기금을 유엔에 설치할 방침을 표명하는가 하면 에이즈 등의 대책비로 5년간 30억달러(약 3조3000억원)를 지원하는 개발도상국 지원책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일 정부는 참가국 정부와 민간단체의 의료 기술이나 자금을 동원,에이즈 말라리아가 창궐하고 있는 아프리카 등지의 의료,환경위생 등의 개선에 노력하고 있는 NGO를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파트너십’의 틀을 만들기로 제안할 예정이다.

이번 G8 정상회담에서는 또 최빈국 채무 면제를 주장하는 ‘2000대희년’ 등의 요구를 수용,정부개발원조 채무는 물론 비정부기구들의 채무까지 면제토록 합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오키나와 정상회담에서는 미군 기지 철수 등에 관심이 높은 NGO들이 참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를 비롯,한때 미군 기지가 있었던 필리핀 등지의 NGO들이 몰려와 기지 내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이나 미군 병사와 현지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 문제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오키나와평화운동센터’ 등 NGO들은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0일 2만5000명으로 ‘인간 사슬’을 만들어 가데나 미군 비행장을 에워싸고 미군 기지 철수를 요구하는 등 시위를 벌였다.

/김광현기자 ghkim@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