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x.......성병예방


[기획취재] 에이즈 공포증 환자 급증

[기획/연재, 주요뉴스, 사회] 2000.08.20 (일) 18:19

잘 나가던 30대 초반의 대기업 사원 S씨는 올해초 갑자기 사직서를 썼다. 2년 전 술김에 서울의 한 사창가에서 매춘 여성과 관계를 맺은 후 머리 속을 떠나지 않는 '에이즈 공포' 때문이다.

그 이후 혓바늘이 돋을 때마다 병원을 찾아온 S씨는 그동안 30여 차례나 검사를 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재워지지 않는 불안 증세에 시달리고 있다.

서울 S병원 담당 의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퇴직' 이란 최악의 선택을 한 S씨는 요즘도 일주일에 한번씩 병원을 찾아 에이즈 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50대 중반의 K씨는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에이즈 관련 사이트를 뒤지는 게 일거리다. '에이즈 음성' 이라는 담당 의사의 말을 믿지 못해 신종 에이즈 검사법을 찾아 사이버 세계를 헤매고 있다. 서울의 보건소와 병원을 전전하며 받은 에이즈 검사 횟수만도 50회를 넘어섰다.

에이즈가 연령.직업을 가리지 않고 확산하면서 정상적 생활이 불가능한 '에이즈포비아(에이즈 공포증)' 환자들이 덩달아 급증하고 있다. 일선 병원 감염내과.정신과에는 실체 없는 상상속 에이즈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의 경우 일주일이 멀다하고 담당 의사를 바꿔가며 찾아오는 환자들 때문에 교수들마다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 병원 오명돈 교수는 "에이즈 검사의 경우 오진가능성이 0.1%에 불과한데도 10여차례나 재검(再檢)을 요구하는 등 병적인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많다" 며 "최근엔 e-메일과 전화공세도 심각한 수준" 이라고 말했다.

에이즈 관련 민간단체들이 운영하는 정보센터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이 운영하는 상담 전화의 경우 에이즈 공포 때문에 하루종일 전화통을 붙들고 사는 '상상 감염자' 들의 전화 공세에 업무가 마비될 지경. 심한 경우 에이즈 공포가 자살 소동으로 번지는 경우도 있다.